양주옥정신도시 고급프리미엄 아파트 ‘대방노블랜드 프레스티지’ 눈길
양주옥정신도시 고급프리미엄 아파트 ‘대방노블랜드 프레스티지’ 눈길
  • 임지은 기자
  • 승인 2019.10.14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옥정 최고층, 혁신평면과 2개층+다락 펜트하우스까지
양주옥정신도시2차 NOBLE LAND 프레스티지
양주옥정신도시2차 NOBLE LAND 프레스티지

[서울=내외뉴스통신] 임지은 기자 = 양주 옥정지구에 분양예정인 아파트가 요즘 소비자뿐만 아니라 다른 경쟁 건설사로부터 뜨거운 눈길을 받고 있다. 이유는 오는 10월에 분양예정인 ‘양주옥정신도시2차 NOBLE LAND 프레스티지’가 내놓는 다양한 평면들과 펜트하우스 때문이다. 

우선 가장 눈에 뛰는 부분은 기존 아파트들과는 다르게 거실을 넓게 사용할 수 있는 ‘광폭거실형’으로 설계되어 있어, 사람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75A,B,C,D㎡, 84A,B,C,D㎡, 106A㎡, 108B,C㎡, 173A㎡, 181B,C㎡ 등 다양한 평면으로 소비자들이 원하는 중소형 평형부터 대형 평형까지 구성되어 있다. 그리고 가장 관심이 뜨거운 ‘펜트하우스’가 있다. 양주옥정신도시에 최초로 분양하는 평면으로써, 기존 아파트의 최상층에 다락을 주는 방식과 더불어 하층부, 상층부, 다락까지 복층으로 연결된 평면이다. 

다 큰 자녀나 노부모를 부양하는 다가족에게는 매우 유용한 설계로 보이며, 이러한 펜트하우스는 서울이나 수도권 등지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을 뿐만 아니라, 투자가치로써도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또한 ‘펜트하우스’만이 갖는 초고층 뷰가 선사하는 특급조망으로 옥정중앙공원 및 신도시 내 조망권까지 확보되어 양주옥정신도시 최고의 프리미엄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양주옥정신도시2차 NOBLE LAND 프레스티지’는 옥정지구에서 대방노블랜드1차 1,483세대를 성공적으로 분양한바 있고, 이번에 공급되는 ‘양주옥정신도시2차 노블랜드 프레스티지’는 중소형 평면부터 대형 및 펜트하우스까지 특별한 평면으로 구성된 단지이다. 또한 대방노블랜드3차 1,086세대도 분양예정에 있으며, 1,2,3차 모두 합치면 4,428세대의 대규모 브랜드타운이 형성되어 신도시 내 리딩아파트로서 자리매김을 할 것으로 보인다. 

입지환경으로는 지하철 7호선 연장계획이 확정되어 역세권 아파트로서의 기능을 갖추며, 중심상업지구와 도보로 10분내 이동이 가능하다. 또한 단지 옆에는 유통상업시설(예정)과 옥정중앙공원, U-city복합센터도 인접해 있고, 단지 바로 앞에는 옥정고등학교와 초등학교(예정) 부지가 위치하여 자녀의 안심통학 및 우수한 교육환경을 갖추고 있는 등 옥정신도시내 최고의 입지환경을 갖추어 향후 높은 프리미엄이 예상되고 있다.

‘양주옥정신도시2차 NOBLE LAND 프레스티지’는 양주옥정지구 입지의 중심지라고 할 수 있다. 수도권 제2외곽순환도로 파주~양주구간은 2017년 3월에 착공해 2023년에 개통될 예정이며, 또한 지난 17년 6월에 개통한 세종~포천고속도로(구리-포천)를 포함하여 예비타다성조사 통과로 2021년 착공예정인 GTX-C노선(양주~수원)을 포함한 각종 교통호재가 예정되어있다. 

서울지하철 7호선 연장이 확정된 상태이며 양주~포천구간은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받으며 철도 개설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한 단지를 중심으로 운행하는 76, 77번 버스는 덕계역, 덕정역등의 접근성이 좋고, 시외버스인1100, G1300번 버스 등은 의정부민락지구는 물론 잠실환승센터, 도봉산역까지 가는 노선으로 의정부, 서울까지의 접근성이 뛰어나다.   

이처럼 ‘양주옥정신도시2차 NOBLE LAND 프레스티지’를 공급하는 대방건설은 2019년 시공순위 37위인 중견 건설이다. 대방건설은 혁신적인 평면설계와 단지설계를 바탕으로 고객들에게 새로운 주거문화를 제공하고 있으며, 이미 여러신도시 내에서 분양을 성공적으로 이루어 냈다. 대방디엠시티와 노블랜드로도 익숙하게 알려져 있다. ‘양주옥정신도시2차 NOBLE LAND 프레스티지’는 오는 10월 하순경 오픈예정이다.

 

sjpost_news@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2781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