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세종시당, 이해찬 낙하산 인사 멈춰라
한국당세종시당, 이해찬 낙하산 인사 멈춰라
  • 송승화 기자
  • 승인 2019.10.14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무부시장에 이해찬 측근 또 발탁, 입맛대로 ‘인사’ 맹비난
세종시 모 아동생활시설 원장(왼쪽)과 세자매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친부(오른쪽)가 14일 오전 세종시청 브리핑실에서 서로 주장을 기자들에게 설명하고 있다.(사진=송승화 기자)
14일 세종시 기자실을 찾은 조상호 신임 정무부시장(사진=송승화 기자)

[세종=내외뉴스통신] 송승화 기자 = 자유한국당 세종시당은 14일 조상호 정무부시장 임명 관련 즉각 논평을 내고 “세종시는 언제까지 이해찬 낙하산 인사 되풀이 할 것인가”라며 맹비난했다.

또 “세종시의 공직인사가 갈수록 가관이며 이해찬 민주당 당대표는 세종시의 자리를 언제까지 사기업 자리 주듯 쥐락펴락 할 것인가” 반문하며 “이 대표 입맛대로 하는 인사다”고 비판했다.

이어 조상호 신임 정무부시장을 향해 “지난해 7월 세종시 정책특별보좌관에 임명됐음에서 당시 이해찬 의원 당대표 선출을 위해 17일 만에 사퇴한 인물이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강진 전 정무부시장은 지난해 7월 총선 준비를 위한 회전문 인사라는 여론에도 임명됐고 역시나 내년 총선 준비를 위해 최근 사임해 정무부시장 자리가 국회로 가는 디딤돌이냐”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세종시의 공직을 선거에 도움을 준 자에 대한 보은인사로 사용하고 수하의 정계진출을 위한 건널목 취급하고 있는 이 대표는 세종시의 행정이 여전히 연기군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시민의 질타를 무겁게 받아들여야 할 것이다” 밝혔다.

한편 조상호 신임 세종시정무부시장은 14일 기자와의 대화에서 내년 총선에 출마 할 생각이 있냐는 질문에 “세종시의 발전에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는 인물이 많이 나와 경쟁을 했으면 좋겠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또 “누가 총선에 출마를 하라고 해야 출마하지 출마 권유도 없는데 어떻게 출마를 하겠냐”면서 “행정수도와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등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이춘희)시장을 돕겠다”고 밝혔다.

ssong1007@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2867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