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철원·화천 야생멧돼지 총기 포획 허용 중앙부처 건의
강원도, 철원·화천 야생멧돼지 총기 포획 허용 중앙부처 건의
  • 김영미 기자
  • 승인 2019.10.17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원 원남면 민통선 내 야생멧돼지 폐사체(3두) 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
허용되지 않으면 전국으로 확산할 위험에 처해 있어

[강원/내외뉴스통신] 김영미 기자 = 강원도는 철원군 민간인 출입 통제선 내 야생 멧돼지 폐사체 3마리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 감염이 확인돼 관계부처에 총기포획을 허용해 줄 것을 건의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체널C 유튜브 캡쳐) 사진은 본 기사와 무관함
(체널C 유튜브 캡쳐) 사진은 본 기사와 무관함

 

지난 15일 부터 민통선 이북 전 지역에 군인과 엽사 합동으로 총기포획이 시작되었으나 철원군은 금지된 상황이다.
 

(EBS 극한직업 캡쳐) 사진은 본 기사와 무관함
(EBS 극한직업 캡쳐) 사진은 본 기사와 무관함

 

박재복 농정국장은 "접경 5개 군(철원, 화천, 양구, 인제, 고성) 디엠지 인근과 민통선 지역 내 야생멧돼지는 아프리카 돼지열병 바이러스에 대부분 감염되었을 것으로 보아 철원군과 화천군은 농가 내 바이러스 유입 위험이 위험단계 최고수위"라고 했다.

현 상황에서 총기포획이 허용되지 않으면 감염 멧돼지의 남하로 강원도뿐만 아니라 전국으로 확산할 위험에 처해 있어 환경부, 농식품부 등에 요청했다.

 

kymlaw96@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2968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