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백지영, "아무리봐도 제 딸은..."
'컬투쇼' 백지영, "아무리봐도 제 딸은..."
  • 이재훈
  • 승인 2019.10.1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내외뉴스통신] 이재훈 기자

백지영이 '컬투쇼'에 출연해 29개월 된 자신의 딸이 천재는 아닌 것 같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백지영이 스페셜 DJ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백지영은 "딸이 이제 29개월 됐다. 요즘엔 말이 많아져서 주어만 수십 번씩 얘기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자 김태균은 "이제 날아다닐 때다. 그럴 때 천재성이 터진다"고 말하자 백지영은 "천재라는 생각은 안 든다"라고 단호하게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태균은 "저도 우리 아이가 4살 때 구구단을 외워서 천재인가 싶었는데 원래 4살 때 무언가 폭발한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백지영은 "제 딸은 머리는 아니고 몸이 좀 발달한 것 같다. 춤추는 걸 좋아한다"고 덧붙였다.

holic1007@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3040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