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의 톡COPY] 1020도 "꼭 챙겨보는 뉴미디어"
[朴의 톡COPY] 1020도 "꼭 챙겨보는 뉴미디어"
  • 박노충 기자
  • 승인 2019.10.19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박노충 기자
사진=박노충 기자

[내외뉴스통신] 박노충 기자 = 뉴미디어 스타트 기업들이 밀레니엄 세대(1980년대 초반∼2000년대 초반 출생한 세대)를 위한 뉴스 콘텐츠를 생산하고 있다. 뉴미디어 스타트업들은 특정 분야에 집중, 짧은 시간에 요약된 정보를 보기 편한 형태로 전달하면서 고정적인 독자층 확보에 나섰다. 뉴미디어 스타트업들은 독자들의 뉴스레터, 유튜브,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활용해 밀레니엄 세대들이 소비할 수 있는 뉴스 콘텐츠를 새롭게 구성해 생산하고 있다.

그 대표적 스타트업이 뉴닉과 어피티로 밀레니엄 세대에 맞춤형 뉴스레터를 만드는 스타트 기업으로 기존에 스팸 메일함으로 직행했던 뉴스레터를 적절하게 활용한 사례로 평가받는다. 2~3개 정도의 주제를 짧고 간결하게 축약, 일상적인 구어체 같은 표현으로 전문성 있는 필진 구성 등이 특징이다. 또 뉴닉의 뉴스레터는 시사·사회 이슈를 선별해 일상적인 대화처럼 재구성을 2018년 시범 서비스를 시작해 현재 뉴스레터 구독자 수는 8만명을 넘었다. 

뉴스레터 개봉률은 50% 이상이다. 출근길 바쁜 직장인, 시사상식 공부를 하는 취업준비생 등이 주요 독자층이다. 친근한 모습의 고슴도치 캐릭터가 화자로 대화하듯 '기승전결'에 따라 이슈를 정리하는 식이다. 뉴스에 패스트트랙이 이슈로 주목받으면 '패스트트랙이 뭔데?', '그래서 어떻게 되는데' 하는 식으로 풀어간다. 국내에서는 주목받지 못한 국제사회 뉴스도 '초록창에서 못 봤던 뉴스'로 정리해 소개한다. 

어피티는 경제 분야 '머니레터'를 매일 발송,'돈이 어려운 사회초년생을 위한 첫 번째 경제 미디어'라는 콘셉트를 세웠다. 경제 분야 중에서도 사회초년생의 기초 금융 지식과 돈 관리, 재테크 실천 쪽에만 집중했다. 독자가 참여하는 제보형 콘텐츠가 차별화의 포인트다. 독자가 직접 자신의 수입·지출 세부 내역을 담은 소비일기를 작성해 머니레터와 SNS로 공유할 수 있다. 추가적인 금융 상담도 받을 수 있다. 상담 내용은 '30대 5년차 IT업체 대리의 결혼 고민' 같은 식으로 꾸며져 머니레터 등으로 공개된다. 이 외에도 주식 투자 관련 '투데이슈', 경제용어풀이 '금융 어려워' 등이 주요 콘텐츠다.

유튜브 플랫폼을 활용한 스타트업도 생겨나고 있다. 1인 개인방송 유튜버와 달리 특정 분야 전문 매체를 지향점으로 삼는다. 긱블은 공학·과학 콘텐츠 제작소를 표방했다. '드론이 진공 상태에서 날 수 있을까?', '드라이아이스에 뜨거운 알루미늄을 부으면?' 같은 실험 영상이나 영화·게임 속 물건을 직접 실물로 제작하는 영상들을 만든다. 잘 다루지 않는 분야지만 유튜브 구독자 수는 40만명을 넘어섰다. 유튜브 구독자 수 16만명 이상인 디에디트는 전자기기부터 생활용품, 식음료제품 등의 사용 후기를 콘텐츠로 만든다. 애플 아이폰이나 삼성 갤럭시 등 최신 스마트기기 장단점을 소개하거나 '짝퉁' 무선 이어폰과 정품을 비교 체험하는 식이다.

향후 뉴미디어 시장은 독자층을 세분화한 전문 분야별로 세분화 될 것이며, 특히 개인화된 맞춤형 콘텐츠를 제작해 독자들에게 얼마나 효율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지가 관건이다. 이제는 정보통신 기술의 융합으로 인해 전통적인 TV, 라디오나 지면을 뛰어넘어 다양한 매체의 홍수시대에서 뉴미디어의 성공은 우수한 콘텐츠 제작과 다양한 전파 매체를 활용한 효율적인 전송을 선택하는 것이 성공의 요인이 될 것이다.  

 

gvkorea21@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3051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