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충남 내포 집단에너지사업 이견해소 난항, 도지사 현장방문 요구
[기자수첩]충남 내포 집단에너지사업 이견해소 난항, 도지사 현장방문 요구
  • 조영민 기자
  • 승인 2019.10.21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열린 2차설명회 또한 별다른 성과없이 유야무야

[내포=내외뉴스통신] 조영민 기자 = 내포집단에너지사업이 또다시 삐걱거리고있어 충남도의 향후 대응이 주목된다

1차설명회에 이어 17일 열린 2차설명회 또한 기존 이견을 재차 확인하는데 그치고 있기 때문이다.

또다른 험로를 예고하고 있는 대목이다.

양승조 도지사가 현장에 직접 나와 입장을 밝혀야한다는 주민들의 주장이 이를 말해주고 있다.

충남도는 이날 예산 삽교읍내포출장소에서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내포집단에너지 논란에 대한 설명회를 갖고 공식 해명에 나섰으나 별다른 성과없이 유야무야됐다는 전언이다.

도는 이날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발전소 규모가 인구에 비해 과다하다는 주장과 관련해 비교 대상인 양산과는 환경이 다르다는 입장을 밝혔다.

인구 20만의 양산(발전소 용량 114MW)은 열수요가 적은 공동주택이 90%지만 10만에 맞춰진 내포(555MW)는 공동주택이 40%, 산업시설 등이 60%를 차지한다는 것이다.

또 10만 규모에 맞춘 열공급 규모 축소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내놨고 LNG연료가 석탄보다 환경에 더 악영향을 준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소개했다.

LNG 발전소가 도심 한복판에 있어 위험이 상존한다는 우려에 대해선 아파트 등 열수요처와 가깝게 위치해야 열손실이 적고 효율적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참석 주민들은 이와 생각을 달리하고 있다.

특히 환경부문과 관련해 발전소에 미세먼지 방지시설을 설치해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줄이겠다는 충남도의 계획에도 강제 이행 등 추가 보완을 주문했다.

양 지사의 현장방문을 요구한것도 같은 맥락으로 해석된다.

오는 23일 양 지사와의 면담을 앞둔 시점이어서 이를 둘러싼 설왕설래가 일고있다.

그동안 사업을 담당하는 홍성군과 예산군외에도 시행사가 수차례 주민설명회를 열었지만 이견을 좁히는데는 역부족이었다는 시각이다

지금까지의 추진 과정이 말해주듯 그야말로 ‘산넘어 산’ 이다.

1-2차 설명회 모두 별다른 진척없이 기존 입장을 확인하는데 그치고 있는 셈이다

지금 이 시점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상호 신뢰회복이라 여겨진다.

이 문제가 전제되지 않는한 이를 둘러싼 마찰은 계속될수밖에 없다는 것이 본지의 시각이다.

충남도가 본 사업의 타당성과 주민들의 이견을 해소하는데 전 행정력을 집중해야 하는 이유이다

기존입장에서 변화를 모색하거나, 아니면 주민들을 설득하느냐가 최대 관건이 될것이다.

급기야는 도지사의 현장 설명여부가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충남도가 주민들의 요구사항을 어떻게 풀어나갈지 관계자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dtn@hanmail.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3110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