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 죽도를 아시나요”... 작년 여객선 취항 후 ‘인기 상승’
“홍성 죽도를 아시나요”... 작년 여객선 취항 후 ‘인기 상승’
  • 강기동 기자
  • 승인 2019.10.22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성군 죽도 둘레길(사진제공= 홍성군)
홍성군 죽도 둘레길(사진제공= 홍성군)

 

[홍성=내외뉴스통신] 강기동 기자 = ‘서해안의 명품 보물섬’으로 일컬어지는 홍성 서부면 죽도에 지난해 5월 여객선이 첫 취항한 이후 약 5만 4000여명의 여행객들이 다녀갔다.

군은 지난해 5월 28일부터 올해 10월 13일까지 기간별 가고파호 도선 이용객 수를 군이 종합 분석해 발표했다.

군에 따르면, 하루 평균 이용객 수는 120여명이며, 주말 평균 이용객수는 약 750여명이다. 특히 올해 들어 5월 26일 876명, 10월 9일 860여 명 등 관광객 수가 연일 최고에 달했다.

주말에는 낚시, 캠핑 등을 즐기기 위한 인파가 넘쳐 남당항 인근은 주차공간이 없을 정도로 만차를 이루뤘다. 가고파호 취항 시 연일 만선을 기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죽도가 이렇게 관광객 몰이에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은 죽도만의 특색 있는 천혜의 트래킹 코스가 한몫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오토바이조차 없는 에너지자립섬 죽도는 아는 이들에게만 허락된 조용하고 느릿한 낭만 있는 섬으로 입소문을 한껏 타고 있다. 천천히 거닐면 2시간이면 주파가 가능한 둘레길에서 죽도의 명물 대나무 숲의 절경을 즐길 수 있다.

이밖에도 해송숲길, 갈대숲길 등 1천270m의 숲 탐방로가 조성되어 있다. 자연이 주는 한적함 속에서 천천히 걷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편안해져 힐링을 갈망하는 현대인들에게 제격이다. 또한 둘레길 중간중간에 위치한 세 개의 조망대는 마을과 섬, 바다를 한눈에 바라볼 수 있는 천혜의 비경을 선사한다. 운이 좋다면 황홀하게 물드는 석양과 함께 ‘인생샷’을 건질 수도 있다.

한편 죽도는 1개의 본섬과 11개의 섬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남당항에서 2.7km 떨어져 있어 여객선 탑승 시에는 15분이면 도착 가능하다.

 

ki0051@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3146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