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 태풍피해 벼, 내달말까지 전량 매입
예산 태풍피해 벼, 내달말까지 전량 매입
  • 강기동 기자
  • 승인 2019.10.23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이은 태풍으로 인해 수확기 낟알에서 싹이 트는 수발아 피해를 입은 벼(사진제공= 예산군)
연이은 태풍으로 인해 수확기 낟알에서 싹이 트는 수발아 피해를 입은 벼(사진제공= 예산군)

 

[예산=내외뉴스통신] 강기동 기자 = 충남 예산군이 태풍 피해를 입은 벼를 11월 30일까지 전량 매입한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지난 9월 연이은 태풍으로 벼 재배면적의 8%에 해당하는 988.7㏊가 도복 피해를 입어 수확기 낟알에서 싹이 트는 수발아와 쌀이 검게 변하는 흑수 피해가 심각하다.

이에 군은 오는 25일까지 태풍 피해 농가를 대상으로 매입 희망 물량 신청을 받은 후 11월 중 전량을 매입할 방침이다. 매입은 농가의 편의를 고려해 톤백(600kg) 포장으로 이뤄진다. 피해 벼는 쭉정이가 많아 기존 800kg 톤백에 600kg 정도를 담을 수 있다.

잠정등외 벼의 최종 매입 가격은 수확기인 10월부터 12월까지 산지 쌀값(80kg)을 벼값(40kg)으로 환산한 가격으로 1등품 가격을 산정한 후 잠정등외 등급별 가격 수준으로 최종 결정한다. 잠정등외 벼는 등급에 상관없이 중간 정산금(2만원/30kg)을 수매 직후 지급하고, 차액은 매입 가격이 최종 확정된 후 연말까지 지급할 계획이다.

피해 벼는 군의 공공비축미곡 매입품종인 삼광, 새일미 외에도 관계없이 매입하나, 흑미와 녹미 등 유색미와 가공용 벼는 제외된다.

 

ki0051@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3209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