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탐사대' 그녀는 왜?..."남편 예의 아는 사람"
'실화탐사대' 그녀는 왜?..."남편 예의 아는 사람"
  • 이재훈
  • 승인 2019.10.27 0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내외뉴스통신] 이재훈 기자

‘실화탐사대’에서 공개한 흉악범 아내의 탄원서가 이목을 모으고 있다.

최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 따르면, 아동 성범죄자 아내 A씨는 남쳔이 2008년 경기도 안산에서 8세 여아를 납치해 성폭행하고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을 당시 탄원서를 제출했다.

A씨는 탄원서에서 "밥이며 반찬이며 빨래며 집 안 청소나 집안 모든 일을 저의 신랑이 20년 동안 했다"며 남편의 성실함을 강조했다. A씨가 생계를 책임질 때, 남편이 집안일을 전담한 것으로 보인다.

남편을 옹호하는 주장도 곳곳에 실렸다. A씨는 "(남편은) 한번도 화를 내본 적 없고, 예의를 아는 사람이라고 칭찬이 자자하다"며 "술을 마시고 방황하는 것 외에는 저의 마음도, 집안도 참으로 평화로운 가정이었다"고 적었다. 범죄의 원인을 술로 돌리려는 내용이었다.

하지만 아내의 주장과는 달리, 그는 폭행·절도·강간 등 전과 17범인데다 결혼 생활 중에도 범죄 11건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holic1007@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3359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