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율포해수녹차센터’ 올해만 20만 명 이용
보성군, ‘율포해수녹차센터’ 올해만 20만 명 이용
  • 조일상 기자
  • 승인 2019.10.28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안 해양 관광 거점으로 보성형 블루이코노미 실현
▲율포해수녹차센터(사진제공=보성군)
▲율포해수녹차센터(사진제공=보성군)

[보성=내외뉴스통신] 조일상 기자= 전남 보성군은 2019년(1~10월) 율포해수녹차센터 이용객이 20만 1000여 명으로 집계됐다고 28일 밝혔다.

지난해 9월 오픈한 보성군 ‘율포해수녹차센터’ 누적 이용객은 지금까지 26만여 명으로 올해 12월에는 누적 이용객이 30만 명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해수녹차센터는 올해만 14억 원에 이르는 매출을 올렸으며, 지역 상권 부흥에도 큰 역할을 했다. 특히, 적자 운영 이미지가 강했던 관공서 시설 운영에서 성공사례로 꼽히고 있다.

율포해수녹차센터는 단순 목욕시설이 아닌 야외 노천탕과 다양한 스파 시설을 가진 종합 힐링 센터로 단일 요금제를 적용하는 결단으로 전국에서 입소문을 타고 관광객이 찾고 있는 보성군의 명소다.

오픈과 동시에 전라남도가 추천하는 스파 명소,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여행지에 뽑히며, 율포종합관광단지를 남해안 해양 관광 거점으로 급성장시키는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해왔다.

특히, 일출과 일몰을 보며 야외 노천욕을 즐길 수 있고, 하얀 눈을 맞으며 뜨거운 스파를 경험할 수 있다는 이점 덕에 아이와 함께 하는 가족여행, 효도여행지로 각광받고 있다.

율포해수녹차센터’는 지하 120m 암반층에서 끌어올린 해수가 보성녹차와 만나 지친 몸을 달래주는 전국 유일의 녹차해수탕이다.

앞으로 보성군은 “율포해수녹차센터를 찾는 관광객에게 고객감동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하여 시설개선과 편의시설 확충 및 프로그램 보강에도 더욱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율포해수녹차센터 주변 관광지로는 보성차밭과 한국차박물관, 비봉공룡공원, 새소리와 시원한 계곡이 있는 웅치 제암산 자연휴양림 등이 자리하고 있다.

kps2042@hanmail.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3394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