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 유네스코 '문학창의도시 지정'.. 세계적 도시 도약
원주시, 유네스코 '문학창의도시 지정'.. 세계적 도시 도약
  • 원종성 기자
  • 승인 2019.11.02 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주=내외뉴스통신] 원종성 기자 = 원주시(시장 원창묵)가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 문학도시'로 지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유네스코는 유럽시간으로 10월 30일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2019년 창의도시 네트워크 가입도시를 발표했다.

이로써 원주시는 글로벌 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함과 동시에 문학창의도시로서의 역량을 전 세계로 펼칠 수 있게 됐다. 

원주시는 축적된 문화자산, 시민들의 자발적 활동역량, 지속적인 정책의지를 강점으로 6년간 꾸준히 준비한 결과 문학 분야에 신청해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UCCN; UNESCO Creative Cities Network) 가입’이라는 결실을 맺게 됐다. 

시는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 가입을 위해 2014년 2월 '유네스코 창의도시 추진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2015년 4월 유네스코 창의도시 지정 관련 관계자 토론회 개최, 2015년 7월 창의도시팀 신설, 2016년 2월 <원주시 문학 창의도시 육성에 관한 조례> 제정 등 시 차원의 준비를 선제적으로 진행했다. 

2017년 7월 원주시를 대표하는 문학 및 문화 관련 민간단체, 학계를 중심으로 '원주시 유네스코 문학 창의도시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그동안 추진해온 활발한 문화활동을 정리하고 시민 역량을 결집하는 등 시민 중심의 민간주도 활동을 펼쳐왔다. 

이어 2018년 2월 유네스코한국위원회의 '유네스코 문학 창의도시 국내 추천도시'로 선정되고 올해 6월 유네스코본부에 최종 신청서를 제출했다. 

기존 28개 회원도시들의 평가결과와 세계적 전문가들의 자문회의 결과를 합산해 유네스코 본부가 최종 결정했다. 

원주시가 제출한 신청서에는 문학자산·전통을 창의성과 연계해 도시발전을 이루며 창의도시 네트워크의 목표 달성을 위해 어떻게 기여해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룩할 것인지에 대한 내용이 잘 표현돼 회원도시들의 많은 공감을 불러일으킨 것으로 알려졌다. 

분단지역의 지리적 특성을 살리고, 지속가능개발목표(SDGs)와 네트워크 회원도시들에 기여할 수 있는 사업들이 포함돼 좋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원창묵 시장은 “오랜 시간 함께해준 관계자들께 감사를 표하며, 원주의 풍부한 문화적 자산, 시민들의 활발한 활동역량을 바탕으로, 창의성을 활용해 지속가능한 도시발전을 이루어가자"고 말하며 "지역과 분야의 경계를 넘어 국내외의 도시, 다양한 문화예술과의 교류를 더욱 활성화 시켜 시민과 함께하는 유네스코 창의도시로 멋지게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원주시는 앞으로 전 세계 창의도시들이 모이는 연례회의와 문학창의도시들의 연례 네트워크회의ㆍ아태지역 창의도시 네트워크 컨퍼런스 등 참가, 박경리문학상에 문학창의도시 참여, 토지문화재단의 작가 레지던시 확대, 원주한지와 연계한 문학협동조합 설립ㆍ그림책 스토리텔링센터 추진, 창의도시 국제포럼 개최 등 국내외적으로 다양한 사업을 연차별로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는 유엔(UN)의 지속가능개발목표(SDGs)에 부합하는 도시의 성장을 도모하기 위해 2004년에 시작된 유네스코의 글로벌 플랫폼으로 △공예&민속 △디자인 △영화 △미식 △문학 △미디어예술 △음악 총 7개 분야로 구성돼 있다.

 

 

kymajs@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3616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