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독도 헬기사고 영상 제공 거절 '공식 사과'
KBS, 독도 헬기사고 영상 제공 거절 '공식 사과'
  • 박노충 기자
  • 승인 2019.11.03 2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SBS뉴스 캡처
사진출처=SBS뉴스 캡처

[내외뉴스통신] 박노충 기자 = KBS가 어제 메인뉴스를 통해 추락사고 직전 소방헬기의 마지막 비행 영상을 보도했다. 

이 동영상은 사고 헬기가 독도를 출발할 당시 모습을 KBS 직원이 스마트폰으로 찍었는데, 경찰이 달라고 요청했지만 넘겨주지 않았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KBS는 3일 공식 입장을 내고 "독도 헬기 동영상 논란과 관련해 사실관계를 밝힌다"며 "아울러 회사 직원의 부적절한 행위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입장을 전했다. 

KBS는 어제 9시 뉴스에서 보도한 독도헬기 사고 관련 영상과 관련해 독도경비대 관계자가 헬기진행방향 영상을 촬영하고도 제공하지 않았다는 댓글을 올렸다. 

이와 관련한 논란이 일고 있어 회사는 해당 직원을 대상으로 사실관계를 확인한 결과, 영상은 독도에 고정 설치된 파노라마 카메라를 정비, 보수하기위해 입도해있던 본사 미디어송출부 소속 엔지니어가 심야에 돌발적인 상황을 목격하고 휴대전화로 찍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고 직후 독도경비대가 해당 직원의 휴대전화 촬영 사실을 알고 관련 화면을 제공해줄 것을 요청했으며, 이 직원은 본인이 찍은 화면 중 20초가량 되는 일부를 제외하고 곧바로 제공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독도경비대는 헬기진행 방향 등이 담긴 화면을 제공해달라고 추가 요청했으나 해당 직원은 헬기 이착륙장 촬영의 보안상 문제에 대한 우려와 진행방향과는 무관한 화면이라는 점을 생각해 추가 화면은 없다고 답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거짓말을 한 이유에 대해 말했다. 

KBS는 사고 사흘째인 어제 오후 이 직원이 관련화면이 있음을 부장에게 보고하면서 관련 사실을 인지하게 됐으며 9시뉴스를 통해 전 화면을 활용해 보도했다. 

보도 직후 독도경비대 관계자가 헬기 진행방향 영상을 제공하지 않고, 촬영하지 않았다고 거짓말을 했다. 단독보도를 위한 것이었나?라는 취지의 댓글을 올려 논란이 일었지만 헬기진행 방향과는 무관한 화면이라는 설명을 들은 후 댓글을 내린 것으로 알고 있다. 

KBS는 단독 보도를 위해 영상을 숨겼다는 비난은 사실과 전혀 다르다고 재차 해명했다. 

또한 "회사는 관련 사실을 인지한 후 해당 화면들은 다시 국토부 사고조사팀에 모두 넘기도록 조치했다"며 "해당 직원이 사전 동의 없이 휴대전화 촬영행위를 한 점, 사고 초기에 촬영하지 않았다고 답변한 점, 어제 보도과정에서 이를 보다 철저히 확인하지 않고 방송해 논란이 일게 된 점 등에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라고 사과했다. 

한편, KBS는 "해당 직원과 책임자 등 관계자를 상대로 추가적인 조사를 통해 보다 정확한 사실관계를 추후 설명드리겠으며 향후 유사한 논란이 재발되지 않도록 직원 윤리강령 등을 철저히 점검, 시행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gvkorea21@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3654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