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최초 여성 ‘투스타’ 발탁…강선영 소장
군 최초 여성 ‘투스타’ 발탁…강선영 소장
  • 김상미 기자
  • 승인 2019.11.08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선영 소장(여군 35기)
강선영 소장(여군 35기)

 

[내외뉴스통신] 김상미 기자 = 정부는 8일 강선영(여군 35기) 준장을 여군 최초로 소장(투스타)으로 진급시켜 항공작전사령관에 임명하는 등 하반기 장군 진급 인사를 단행했다.

강 장군은 문재인 대통령의 재가를 받아 육군 항공작전사령관에 첫 여군이 임명됐다.

항공작전사령부는 육군 헬기 전력을 총괄하는 야전작전사령부다.

또 이번 인사에서 김주희(여군 35기) 대령은 정보병과 최초로 여성 장군에 발탁됐다.

국방부는 “능력과 전문성을 갖춘 우수한 인재 중 강선영(항공), 김주희(정보), 정의숙(간호) 등 여군 3명을 선발해 여성 인력 진출을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강창구, 김현종, 박양동, 박정환, 허강수 육군 소장이 중장으로 진급해 군단장 등에 보임됐고, 김현종 중장 진급자는 국방개혁비서관을 계속 맡게 된다.

육군 강선영 준장 등 15명과 해군 유근종 준장 등 2명, 공군 박웅 준장 등 4명을 포함한 21명은 소장으로 각각 진급했다. 육군 고현석 대령 등 53명과 해군 구자송 대령 등 13명, 공군 권혁 대령 등 11명을 포함한 77명이 준장으로 승진했다.


sangmi8918@hanmail.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3883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