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캠피씽 전문 보안업체 ‘디포렌식코리아’, 화상통화 이용한 피싱 사기는 빅데이터 통해 대응해야
몸캠피씽 전문 보안업체 ‘디포렌식코리아’, 화상통화 이용한 피싱 사기는 빅데이터 통해 대응해야
  • 임지은 기자
  • 승인 2019.11.08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내외뉴스통신] 임지은 기자 = IT보안업체 디포렌식코리아가 화상통화 및 화상채팅을 통해 피싱 사기를 당한 피해자들을 위해 다년간의 사이버범죄 정보를 수집한 빅데이터를 활용해 피해자 구제에 나섰다.

최근 모르는 여성과 화상통화를 진행 후 금전협박을 받는 피해가 늘었다.

특히 화상채팅사기 ‘몸캠피싱’은 나이를 불문하고 청소년들까지 사이버범죄에 노출되고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최근 몸캠피싱 피해는 모바일 속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화상채팅이 가능해지며 심각성은 높아 지고 있다. 채팅 애플리케이션은 나이를 불문하고 이용률이 높아 어린 나이의 피해자들도 다수 생기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최근 채팅앱을 통해 몸캡피씽 협박을 받은 직장인 김모씨를 통해 피씽 피해에 대해 알아볼수 있었다. 김모씨는 지인들에게 영상이 유포된 것은 물론, 금전적인 피해로 인해 보안업체와 함께 해결에 나선 바 있다.

김모씨는 “최근 랜덤채팅을 통해 한 여성이 대화 신청을 해오며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고 했다. 주변 지인들과 뉴스를 통해 채팅 사기에 대해 어렴풋이 들은 적이 있었기 때문에 스스로도 의심을 했지만 금전적인 이야기가 오고 가지 않았기 때문에 크게 의심하지 않았지만 큰 화를 불러왔다. 화상 채팅 후 모든 장면이 녹화가 되고 있었고 다른 낯선 남성의 협박이 이어졌다. 알몸장면을 녹화했다며 지인 정보를 모두 알고 있다고 하며 돈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이에 동영상유포협박 ‘몸캠피싱’의 피해 심각성이 높은 이유는 금전적 영향 외에도 사생활과 관련된 범죄이기 때문이며, 개인정보보호 및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화상통화협박 ‘몸캠피씽’은 화상채팅사기로 음란한 행위를 하는 것을 뜻하는 ‘몸캠’과 개인정보를 낚는 것은 뜻하는 ‘피싱’의 합성어다. 사이버 범죄를 가하는 공격자는 스마트폰을 통해 이용가능한 랜덤채팅과 같은 채팅 어플리케이션으로 음란 화상채팅을 하며 사용자의 얼굴과 알몸을 동영상으로 녹화하고, 악성 앱 설치를 유도해 스마트폰 내 주소록을 탈취한다. 이후 공격자는 수집한 주소록에 있는 사용자의 가족 및 지인에게 몸캠 동영상을 전송을 빌미로 금전을 요구하며 협박하는 화상채팅사기다.

한국사이버보안버보안협회 IT보안업체, 디포렌식코리아 김현걸 대표는 “스마트폰 보급률과 이용률이 높은 현대사회에서 출처가 불분명한 스마트폰 앱 다운로드를 먼저 조심해야 한다”며 “스마트폰 사용자는 각자의 기본적인 보안 수칙을 실행해 보안위협으로부터 스스로 지켜야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보안 위험 중에서도 몸캠피씽 피해는 금전적인 피해에 추가로 사생활 유출의 위험까지 동반한다”며 “다양한 방향을 통해 몸캠피씽 피해가 생길 수 있으니 피해를 입을 시 보안전문가와 함께 신속한 대응을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현재 몸캠피씽 피해 전문 대응업체 ‘디포렌식코리아’는 IT보안업체로 전문 기술팀을 구성해 APK파일(해킹파일)을 통해 연락처해킹 등 기술적으로 피해 해결을 돕고 있다.

또 해결 후 해킹 파일을 통해 파일분석 결과와 서비스 처리내용을 피해자와 함께 공유하는 것은 물론, 2차 피해가 잦은 몸캠피씽 피해에 대해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긴급상황에 대처하기 위한 24시간 피해 대응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sjpost_news@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3885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