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연말까지 문화재 안내판 관람객친화형으로 교체
부여군, 연말까지 문화재 안내판 관람객친화형으로 교체
  • 송호진 기자
  • 승인 2019.11.08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 지정 문화재·도 지정문화재·백제역사유적지구 등 49개소
문화재안내판 설치 시안(사진제공=부여군청)
문화재안내판 설치 시안(사진제공=부여군청)

[부여=내외뉴스통신] 송호진 기자 = 충남 부여군은 문화재청의 고도문화재안내판 개선계획에 따라 관내 문화재 안내판을 관람객 친화형으로 일괄 정비한다고 8일 밝혔다.

기존 문화재안내판은 안내 문안이 전문용어로 서술돼 관람객들이 이해하기 어렵고 디자인 일관성 부재, 주변 경관과 조화 부족, 설치위치와 수량이 부적절해 관람객 만족도가 낮다는 지적이 있다.

이에따라 군은 연령대와 상관없이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관람객 친화형 안내판 설치를 위해 작성용역 결과와 시민자문단이 전문용어 사용을 줄이며 문법 등을 검수한 표준 시안을 토대로 연말까지 국가 및 도 지정문화재 등에 대해 일제 정비를 추진한다.

한편 해당되는 문화재는 부여군에 위치한 국가지정문화재 12개소, 도지정문화재 31개소, 백제역사유적지구 3개소 등 모두 49개소이다.

shj7017@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3895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