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대입수능 종료 후 청소년 유해업소 민‧관 합동 점검 실시
인천시, 대입수능 종료 후 청소년 유해업소 민‧관 합동 점검 실시
  • 김형만 기자
  • 승인 2019.11.13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광역시
▲인천광역시

[인천/내외뉴스통신] 김형만 기자= 인천시는 11월 14일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종료되면서 입시로부터 해방감으로 청소년의 유해업소 출입이 예상됨에 따라 11월 14일부터 29일까지 청소년 유해 식품접객업소 1,200개소에 대하여 민·관 합동으로 집중 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청소년들이 많이 모이는 지역인 일명 '핫플레이스'를 중심으로 호프집, 소주방, 유흥주점 등을 대상으로 실시하며, 시(市)와 군·구, 경찰,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등 11개반 44명의 검검반을 편성·운영하게 된다.

주요 점검사항으로는 청소년 유해업소의 청소년 출입 및 주류제공, 청소년 고용 등 불법 영업행위와 영업자가 식품의 조리판매 시 안전 확보를 위해 반드시 지켜야 할 사항 등을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특히, 수능시험 당일에는 청소년 유해업소 밀집지역에서 청소년 선도 홍보활동을 병행 실시한다.

안광찬 시 위생안전과장은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종료되면서 청소년들이 입시로부터 해방감을 느껴 유해업소에 접할 기회가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불법영업 사전예방과 건전한 식품접객문화가 정착되도록 식품위생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외식업계 영업주들도 식품접객서비스 수준 향상과 청소년 보호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kimhm70@nbnnews.co.kr
hyung1016@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4055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