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문화예술 예산, ‘반 토막’에 예술인 ‘반기(反旗)’
세종시 문화예술 예산, ‘반 토막’에 예술인 ‘반기(反旗)’
  • 송승화 기자
  • 승인 2019.11.13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예술인 ‘홀대론’ 주장에 세종시 ‘어쩔 수 없는 선택’ 해명
세종문화예술단체연대는 13일 오전 세종시청 브리핑룸에서 세종시의 내년도 문화예술 예산 절반 삭감과 관련 ‘재검토’를 강력하게 요구했다(사진=송승화 기자)
세종문화예술단체연대는 13일 오전 세종시청 브리핑룸에서 세종시의 내년도 문화예술 예산 절반 삭감과 관련 ‘재검토’를 강력하게 요구했다(사진=송승화 기자)

[세종/내외뉴스통신] 송승화 기자= 세종문화예술단체연대는 세종시의 내년도 문화예술정책관련 예산 ‘절반’ 삭감 움직임에 대해 문화예술 향유를 위한 세종시민과 문화예술인을 홀대한 것이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이들은 “지역문화예술 지역특성화사업이 올해 6억원에서 내년 3억으로, 공연상주단체육성지원은 4억에서 2억으로, 문화향유활동지원사업도 2억1100만원에서 1억원으로 크게 줄었다”고 밝혔다

예술연대는 “지역문화예술단체 행사지원금이 5000만원에서 3000만원으로 줄고 세종예술제가 8000만원에서 7000만원으로 감소했다”며 “이춘희 세종시장이 세종을 문화주권도시로 만들겠다는 의지가 있는 것인지 의심스럽다”고 주장했다.

또 “시의 내년 재정 운영 계획이 시민의 삶과 질과 직결된 분야는 충분히 반영하고 ‘불요불급’한 부분은 조정하는 등 내실을 다지는 쪽으로 설정했다”며 말하고는 “세종시문화재단의 예술지원사업 예산을 반 토막을 낸 것은 필요하지도 급하지도 않다”며 비난했다.

2019년 예산과 2020년 예산 비교(출처=세종시문화재단이 지난 11월 6일 세종시 문화예술단체와 실시한 제3차 간담회 자료 중 해당 부분)
2019년 예산과 2020년 예산 비교(출처=세종시문화재단이 지난 11월 6일 세종시 문화예술단체와 실시한 제3차 간담회 자료 중 해당 부분)

더불어 “이른 시일 내로 세종축제에 대한 체계적인 수행계획과 예산 조정 및 세종아트센터 중소공연장 건립 계획 등 공연장 전시장에 대한 일정과 문화예술지원사업에 대한 예산을 즉시 재검토해야 한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이와 관련 신동학 세종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내년 세종시 재정 상태가 녹녹치 않은 상황에서 관련 예산이 부족하다는 부분에 공감 한다”며 “(세종)축제는 시민주도형으로 치르도록 하고 공연장도 소 공연장을 포기하고 대공연을 선택한 것은 어쩔 수 없는 선택이다”고 답변했다.

한편 문화예술정책관련 예산은 예산안은 이미 세종시의 손을 떠나 시의회에 제출된 상황이며 다음달 13일 세종시의회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할 예정이다.

ssong1007@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4062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