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이중계약 아파트 명단 공개 요구, 하지만 이를 막는 대구시
[단독]이중계약 아파트 명단 공개 요구, 하지만 이를 막는 대구시
  • 이덕신 기자
  • 승인 2019.11.13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부당관리비 지출 확인하고도 명단 공개 거절
- 해당주민은 내용 알길 없어
- 업체의 영업 비밀은 지켜 주고 시민의 손해는 복구해 줄 생각이 없나

[대구=내외뉴스통신] 이덕신 기자 = 대구시 건축주택과가 아파트 용역비가 이중 지출되고 있는 것을 확인하고도 해당 아파트 명단을 공개하지도, 주민에게 적극적으로 알리지도 않아 시민의 피해가 계속되고 있다.

이러한 소극행정으로 시민들이 잘못 지출된 관리비를 회수하지도, 지급 정지 시키지도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대구시는 지난 9월 강민구 시의원의 요청으로 경비, 청소 용역비를 함께 낙찰한 후 계약과정에서 추가로 용역비를 지출하기로 이중 계약한 아파트가 조사대상 47개 중 43개가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 내용은 대구시의회 본회의에서 강민구 시의원의 5분 발언과 대구시 국정감사에서 강창일 국회의원이 거론하기도 한 사안이다.

그런데 문제 제기 후 대구시 건축과의 행동이 더욱 이상하다. 위법이 확인된 43개 아파트 명단을 공개해 달라는 요청에 영업비밀 운운하며 공개를 거절했다.

이렇게 되면 위법행위로 피해를 본 43개 아파트 입주민은 자신이 피해를 당하고 있다는 것도 알 수 없다.

이 아파트들은 경비, 청소 용역비를 포함하는 입찰을 했기 때문에 경비, 청소 용역비를 추가로 지급할 필요가 없는데 지난 1년 이상 이중 용역비를 지급해 왔고 대구시의 위법 발표 이후에도 별다른 조치가 없어 남은 계약 기간 2~3년 동안 계속 용역비를 이중으로 지출해야 된다.

대구시가 시민을 위한 행정을 한다면 대상 아파트 주민에게 이 사실을 알려 지금까지 잘 못 지급된 용역비가 얼마인지 그 용역비를 어떻게 회수 할 수 있는지 행정 서비스해야 할 것이다.

하지만 대구시는 이러한 조치를 하지 않을 뿐 아니라 대상 아파트 명단 공개를 거절하여 시민보다 업체의 이익을 대변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갖게 한다.

그래서 본 통신사는 부득이 47개 아파트를 공개보도 했지만 해당사항이 없는 4개의 아파트를 보호하기 위해 아파트 실명 기사를 내린다. 조만간 의혹이 있는 43개의 아파트 정보가 입수되면 다시 기사를 재개할 예정이다.

하지만, 이를 위해서는 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이 필요 할 것이다.

또한, 시민이면 누구나 직접 대구시청 건축주택과 주거복지팀으로 문의하여 내가 사는 아파트의 용역비 이중 지출 사실이 있는지 조사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hotnews2580@nate.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4065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