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 박규리 "실망하는 표정 너무 속상해"...카라 박규리로 오해받은 사연은?
'비스' 박규리 "실망하는 표정 너무 속상해"...카라 박규리로 오해받은 사연은?
  • 이재훈
  • 승인 2019.11.15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내외뉴스통신] 이재훈 기자

'비스' 트로트 가수 박규리가 카라 박규리로 오해받는 심경을 전해 눈길을 모았다.

최근 방송된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비디오스타’는 지상렬, 작곡가 윤일상, 팝 칼럼니스트 김태훈, 의사 양재진, 국악인 겸 트로트 가수 박규리가 출연한 ‘지상렬 금맥특집! 소맥과 인맥 사이 특집’으로 꾸며졌다. 자리를 비운 박나래 대신 황보가 출장 MC로 함께했다. 

이날 박소현은 “이름만 듣고는 카라 박규리라고 오해하시는 분들도 계실 것 같다”고 말했다. 

박규리는 “너무 속상하다”며 “제가 연예인 하기 전에 작명소를 갔다. 싸이 씨가 지은 곳이라서 되게 유명하다고 해서 찾아갔다. 두 개가 나왔다. 하나는 박건의, 하나는 박규리였다. 그래서 제가 선택의 여지 없이 박규리를 했다. 늘 갈 때마다, 공연을 할 때마다 사람들이 실망하는 표정을 보고 ‘내가 이름을 잘 못 지었구나’ 싶었다. 너무 속상했다”고 털어놨다. 

holic1007@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4084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