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병리학회, '임상미생물학 발전 촉진' 교육 진행
미국병리학회, '임상미생물학 발전 촉진' 교육 진행
  • 원종성 기자
  • 승인 2019.11.14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뉴스통신] 원종성 기자 = 미국병리학회(College of American Pathologists, 이하 CAP)가 실험실 능률을 향상시키고 진화하는 임상미생물학 분야의 발전을 촉진하기 위해 서울대병원(이하 SNUH)과 제휴해 약 150명의 병리학자 및 진단검사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일일 교육과정을 진행한다. 

교육은 11월 18일 서울대병원에서 진행된다. 

’임상미생물학의 모든 것(Be-All and End-All in Clinical Microbiology)’을 주제로 7명의 강연자들이 감염병의 연구, 진단 및 치료에 중점을 둔 의학 분야의 다양한 주제들을 강연한다. 

다니엘 로즈 박사는 항균제 검사 문제와 부각중인 분자미생물 검사의 실무사례 등을 주제로 세 번의 프리젠테이션을 진행한다.

그는 미생물학 분야 신흥기술에 대한 최신 전문기술 및 정보와 품질보증을 제공하는 CAP 미생물학 위원회 위원이다. 

로즈 박사는 “흥미롭게도 임상미생물학의 실무가 변화하고 있다”며 “하나의 분야로서 감염을 유발하는 미생물을 빠르고 정확하게 식별하고 어떤 항균 치료제가 각 환자의 상황에 가장 적합한지 빠르게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담당 김택수 서울대병원 임상조교수는 행사에서 논의될 차세대 염기서열 및 질량분석법의 발전은 궁극적으로 환자들에게 도움이 된다는 데 동의했다. 

김박사는 “임상 결정의 70%가 진단검사 결과를 기반으로 내려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하지만 의학지식의 반감기는 18개월에서 24개월에 불과하기 때문에 검사결과의 품질을 유지하고 안전한 환자 치료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진단의학 분야의 지속적인 교육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박사는 서울대 의과대학이 지속적인 교육을 위해 지난 30년간 매년 워크숍을 진행해왔다고 밝혔다.

또한 교육기회 외에도 서울대병원이 최고의 의료기관으로서 입지를 공고히 하는 데 중요한 단계로 실험실의 CAP 인증을 언급했다. 

김박사는 “한국을 대표하는 국립병원으로서 서울대병원은 수많은 국제 임상시험에 참여하고 있으며 CAP 인증은 우리 실험실에서 나오는 시험결과가 고품질이라는 점을 보장해 준다”고 말했다. 

CAP는 협회인증 병리학자 회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전세계 진단검사실 전문가들이 8,000개 이상의 실험실을 조사하고 인증해 품질관리, 검사 정확성 및 환자 안전을 보장해준다.

또한 전세계 2만개 이상의 실험실에 숙련도 시험 프로그램을 제공해 각자의 장비와 진단검사 성능을 자가진단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한편 CAP는 11월 23일 타이페이에서 열리는 대만 임상병리학술대회를 비롯해 다양한 국제 교육 심포지엄을 연중 개최하고 있다.

 

kymajs@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4092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