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다사' 박은혜 "쌍둥이 아들, 원하는 것 달라도 무조건 함께" 육아 고충 들여다보니
'우다사' 박은혜 "쌍둥이 아들, 원하는 것 달라도 무조건 함께" 육아 고충 들여다보니
  • 이재훈
  • 승인 2019.11.18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내외뉴스통신] 이재훈 기자

'우다사' 배우 박은혜가 쌍둥이 아들을 홀로 키우는 고충을 고백해 이목을 모았다.

최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서는 박은혜가 이혼 후 홀로 쌍둥이를 키우는 데 따른 고충을 언급했다.

이날 박은혜는 “최근 쌍둥이 두 아들이 야구를 시작했다. 원래는 쌍둥이가 하고 싶은 게 다른데 둘 다 야구를 하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성향이 완전 다르지만 아기 때부터 한 명이 싫어도 둘 다 배우는 게 똑같았다”고 말해 의아함을 자아냈다.

그 이유에 대해 박은혜는 “아빠가 있으면 한 명을 데리고 있겠지만 내 몸은 하나니까 어쩔 수 없는 일”이라며 “홀로 쌍둥이를 케어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쌍둥이가 하고 싶은 게 달라도 함께 다녀야 한다”고 덧붙이며 고충을 드러냈다.

holic1007@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4189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