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베리아 선발대' 김남길 "난 겨울이 좋아"...겨울 남자 면모 과시 '폭소'
'시베리아 선발대' 김남길 "난 겨울이 좋아"...겨울 남자 면모 과시 '폭소'
  • 이재훈
  • 승인 2019.11.18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내외뉴스통신] 이재훈 기자

'시베리아 선발대' 김남길이 추위에 강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최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시베리아 선발대’에서는 여행 막바지에 접어든 선발 대원들 이선균, 김남길, 고규필, 김민식, 이상엽이 종착지 모스크바로 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들이 탄 열차는 30시간 후 모스크바에 도착한다. 대원들은 열차 출발과 동시에 취침 준비에 돌입했다. 이제는 익숙하게 베갯잇을 끼우고, 잘 준비를 했다.

마지막 아침, 대원들은 날이 밝아도 여전히 숙면 중이었다. 하나 둘 일어난 이들은 모스크바에 가까워질수록 서늘해지는 날씨를 느꼈다. 이상엽은 따뜻한 니트를 입었고, 처음엔 “오바”라고 생각했던 이들도 이후엔 이상엽의 옷을 칭찬했다.

발레지노에 도착한 뒤 이선균은 “입김이 나온다”며 추위에 놀랐다. 김남길은 반팔, 반바지를 입고 열차에서 내렸다. 김남길은 무표정으로 “난 겨울이 좋아”라더니 이내 따뜻하게 입은 고규필에게 다가가 웃음을 자아냈다.
 

holic1007@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4189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