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홍진경 "홧김에 갔다가 노숙만 하고 와"...파리 3개월 유학 시절 무슨 일이?
'해투4' 홍진경 "홧김에 갔다가 노숙만 하고 와"...파리 3개월 유학 시절 무슨 일이?
  • 이재훈
  • 승인 2019.11.18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내외뉴스통신] 이재훈 기자

'해투4' 홍진경이 유학시절 일화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 시즌4'(이하 '해투4')는 '실검꽃 필 무렵' 특집으로 이엘리아, 허정민, 정성호, 솔라, 송진우가 출연했다.

특히 이날 방송에는 홍진경이 스페셜 MC로 참여했다. 이날 홍진경은 "조세호가 어느 정도 뜨고 나서는 의무적으로만 연락한다"고 폭로해 스튜디오를 초토화 시켰다. 연락을 할 때마다 "누나 언제 술 한잔해요"라는 말만 하고, 실제로 연락을 안한다는 것. 이에 조세호는 "그래도 내가 청담동에서 누나 취해서 휘청거릴 때 얼마나 도와줬느냐"라고 폭로로 복수해 웃음을 더했다.

특히 이날 홍진경은 충동적으로 갔던 파리 유학 시절 이야기도 생생하게 풀어놓았다. 홍진경은 "어느날 대기실에서 나에게 아무도 인사도 안 하고 무시하길래 '저도 유학 가요'라고 말을 던져버렸다"라며 "그래서 짐을 다 싸고 가야만 했다. 기사가 났는데 어쩌냐"라고 말해 모두를 배꼽잡게 했다.

이어 홍진경은 "파리의 마레 지역에 거주했다. 낡은 집을 빌렸는데 밤에 무서워서 잘 수가 없었다. 그래서 집 앞 벤치에 누워서 잤다. 나는 차라리 사람이 덜 무섭다. 강도한테 쫓기는게 낫지 귀신이 더 무섭다"라고 말해 모두를 웃음짓게 했다.
 

holic1007@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4189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