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석곡 흑돼지’ 명성 되살리기 위한 특화사업 추진
곡성군, ‘석곡 흑돼지’ 명성 되살리기 위한 특화사업 추진
  • 오현미 기자
  • 승인 2019.11.18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곡성군과 음식점 공동 노력…독자적인 브랜드화는 풀어야할 과제
▲석쇠 위에서 숯불에 구워지는 흑돼지.(사진제공=곡성군)
▲석쇠 위에서 숯불에 구워지는 흑돼지.(사진제공=곡성군)

[곡성=내외뉴스통신] 오현미 기자 = 전남 곡성군은 최근 석곡흑돼지의 명성을 되살리기 위해 특화사업 추진에 나서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이에 곡성군은 흑돼지 음식점을 대상으로 컨설팅을 실시하고, 대표 음식점을 선정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흑돼지하면 많은 사람들이 제주도를 떠올린다. 하지만 1973년 호남 고속도로 개통 전까지 여수, 순천 일대를 지나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제주 흑돼지보다 석곡 흑돼지가 더 유명했다.

하지만 고속도로 개통과 함께 오가는 사람이 줄었고 자연스레 석곡흑돼지의 명맥도 쇠락해갔다. 현재는 5~6개의 음식점만이 석곡 흑돼지 숯불구이의 전통을 잇고 있다.

최근 곡성군이 석곡권을 자연과 식도락을 즐길 수 있는 관광벨트로 조성한다는 방침을 내세우면서 석곡 흑돼지 숯불구이가 부각되고 있다. 흑돼지 숯불구이를 지역 특화음식으로 육성하기 위해 곡성군이 가장 먼저 실행한 일은 문제점을 정확히 파악하는 것이었다.

지난 1월부터 곡성군은 흑돼지 음식점주들을 대상으로 6차례 간담회를 진행했다. 또한 5월부터는 전문가 컨설팅을 추진하며 해결방안을 모색했다.

컨설팅을 통해 이용고객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용고객 대부분이 맛에 대한 만족도가 높았지만 메뉴 구성에 아쉬움을 나타냈다. 또한 60.4%가 석곡 흑돼지 숯불구이에 대한 정보가 부족하다는 의견을 내놓았고, 23.3%의 이용자들은 친절한 서비스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이에 따라 곡성군과 전문가들은 먼저 다양한 흑돼지 요리 개발에 착수했다. 그 결과 흑돼지를 활용한 간장 석쇠구이와 매운 양념 석쇠구이를 기본으로 돼지고기 짜글이, 냉모밀, 흑돼지 비빔밥, 고기국수 등 개성 있는 메뉴들이 개발됐다. 또한 석곡 흑돼지 음식점주들은 유명 셰프 임성근 씨의 도움을 받아 고기 굽는 노하우와 소스 비법을 전수받기도 했다.

올 하반기부터는 석곡흑돼지 대표 음식점 육성에 나서고 있다. 인테리어 개선 사업비 등을 지원하기 위해 공개 모집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 신청을 마감하고 지원 대상자 선정을 위한 심의 단계에 있다. 대상자가 최종 선정되면 연내 지원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석곡 흑돼지 숯불구이가 옛 영광을 되찾기 위해서는 관 주도의 지원보다 자발적인 노력이 중심이 되어야 한다. 또한 1차적으로 석곡 흑돼지 품질을 높이고 전국적인 브랜드로 키워내는 시도도 병행돼야 한다.

‘돌실한약먹인흑돼지영농조합법인’ 등 청년 축산인들의 자발적인 노력도 나타나고 있다. 곡성군은 단발성 사업을 벗어나 농가, 음식점, 관이 함께 만드는 음식문화 운동으로 흑돼지 특화를 추진할려고 노력에 있다.

myhy329@hanmail.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4222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