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 ‘WTO개도국 지위 포기’ 농심 탐방 나서
이낙연 국무총리, ‘WTO개도국 지위 포기’ 농심 탐방 나서
  • 김영삼 기자
  • 승인 2019.11.30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주 곶감유통센터 방문...
이철우 지사 동행 WTO 대책 논의와 함께...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 건설 건의
30일 이낙연(좌측) 국무총리가 상주곶감유통센터 선별실을 찾아 이철우(우측) 도지사와 함께 웃고 있다.(사진=경북도청)
▲30일 이낙연(좌측) 국무총리가 상주곶감유통센터 선별실을 찾아 이철우(우측) 도지사와 함께 웃고 있다.(사진=경북도청)

[상주=내외뉴스통신] 김영삼 기자=30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최근 정부의 WTO개도국 지위 포기에 따른 지역민들의 민심을 듣기 위해 김재현 산림청장 등 정부관계자들과 함께 상주곶감유통센터를 찾았다.

이날 이낙연 총리는 상주곶감유통센터 전시실을 찾아 시설현황을 듣고 선별.포장시설, 직판장 등을 둘러보고 종사자들을 격려했다.

총리 방문 일정에 동행한 이철우 지사는 “경북도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농가수와 농가인구를 보유하고 있는 지역으로 WTO개도국 지위 포기에 따라 지역 농민들은 큰 상실감에 빠져있다”고 강조하고 시급한 대책 마련을 요청했다.

이어 이 지사는 “경북도에서도 농산물 시장가격 안정화를 위한 농어촌진흥기금 투입, 스마트농업 추진, 수출시장 다변화 등 지역 농민들에 대한 피해보전과 농업경쟁력 강화 대책을 수립했지만 부족한 점이 있다”고 말했다.

정부의 농업예산 비율과 공익형 직불금 확대, 재해보험 국고보조율 상향, 농어촌 상생협력 기금 신속 조성과 같은 정부차원의 다양한 지원이 필요함을 전달했다.

이낙연 총리는 “이번 WTO개도국 지위 포기로 농민들의 상처가 크신 줄로 알고 있다”고 말하고 “농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듣고 정부에서도 대책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철우 지사는 “농업은 단순한 경제 분야의 일부로 볼 것이 아니라 국가의 식량안보를 책임지는 생명산업이고 국가산업으로 봐야한다”며, “WTO개도국 지위 포기 등 농업분야의 다양한 위기 속에서도 37만 경북 농업인들의 자긍심 고취와 농업경쟁력 강화 지원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가겠다”고 밝혔다.

30일 이철우(좌측)도지사가 이낙연 총리 팔을 잡고 포항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 건설을 강력히 건의하고 있다.(사진=경북도청)
▲30일 이철우(좌측)도지사가 이낙연 총리 팔을 잡고 포항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 건설을 강력히 건의하고 있다.(사진=경북도청)

이 외에도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포항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 ‘ 건설을 강력히 건의했다.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 위치도.(사진=경북도청)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 위치도.(사진=경북도청)

hn032@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4676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