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우, 동료 A씨 죽음 몰고 간 민간인 사찰 책임자에 분노
김태우, 동료 A씨 죽음 몰고 간 민간인 사찰 책임자에 분노
  • 김영미 기자
  • 승인 2019.12.03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 이인걸 전 특별감찰반장 직접 고발"
(사진=YTN뉴스 캡쳐)
(사진=YTN뉴스 캡쳐)

[내외뉴스통신] 김영미 기자 = 청와대 민간인 사찰 의혹을 고발한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이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 A씨의 사망에 분노하며 책임자들을 고발하고 나서 세상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김 전 수사관은 3일 참고인 신분으로 세번째 검찰에 출석하며 "직권남용 혐의로 이미 한국당에서 진정서를 제출한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과 이인걸 전 특별감찰반장을 직접 고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A씨는 평소 형 동생하며 친하게 지냈고 서글서글한 성격에 능력 또한 출중한 배울 점 많은 사람이었다며 그의 죽음에 대해 책임지는 사람이 없어 분노를 참을 수 없다"고 했다.

아울러 김 전 수사관은 A씨가 "이번 정부인 청와대에서 입술이 부르틀 정도로 열심히 일했다"며 "죽을 때까지 이 직원을 기억하라"며 유튜브를 통해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을 맹비난한 바 있다.

변호인들은 검찰의 징계절차에 대해 "공익제보자인 김태우 수사관을 보호하라"며 "검찰에서 정년을 마치고 싶다는 그에 대한 불이익 조치를 철회하고 모든 보호 조치를 즉각 실시하라"고 밝혔다.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4747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