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민·관 협력 어려운 이웃 찾아나서
경주시, 민·관 협력 어려운 이웃 찾아나서
  • 박형기 기자
  • 승인 2019.12.03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단 구성...위기가구 적극 발굴, 안정적인 생활도움

[경주=내외뉴스통신] 박형기 기자 = 경북 경주시가 민·관 협력을 통한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어려운 이웃을 발굴해 안정적인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정책에 나선다.

3일 경주시에 따르면 저소득·취약계층의 생활이 더욱 어려워지는 겨울철을 맞아 부시장을 총괄단장으로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단을 구성했다.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집중발굴은 지난달 25일부터 내년 2월 말까지 3개월간 운영해 정보부족으로 지원을 받지 못하는 위기가구를 적극 발굴, 겨울철에 따뜻하고 안정적인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이번 집중발굴기간에는 사회보장시스템의 복지사각지대 발굴관리시스템을 활용한 단전, 단수, 사회보험료 체납 등 15개 기관, 총 29종의 정보 등 취약계층 빅데이터를 수집·분석한 2,130세대에 대한 일제 조사를 실시해 방문보호 및 긴급복지지원을 강화할 방침이다.

읍면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좋은이웃들, 이·통장, 부녀회장 등 지역사정에 밝은 인적 안전망을 적극 활용해 민·관 협력을 통한 사각지대 발굴을 지속적 수행하고, 발굴 대상자에 대해 긴급복지지원, 민간자원 연계 등 맞춤형 복지서비스 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다.

시는 지난해 집중발굴기간동안 고위험 위기가구(은둔형 외톨이, 주민등록 말소자, 임대료 장기체납가구 등)를 적극 발굴해 기초생활보장, 긴급복지지원 등 4,708건 7억4,400여만 원의 공적지원과 연탄, 쌀, 난방비 등 민간자원 8,462건 4억5,800여만 원을 연계했다.

이러한 실적으로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한 보건복지부 평가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분야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장관 표창을 수상하기도 했다.
 
경주시는 겨울철 난방비 등 지출은 증가하지만, 임시일용직 일자리는 감소하면서 취약계층의 어려움이 가중되는 계절에 시민들이 어려운 이웃을 함께 찾아주는데 동참을 독려하고 있다.

 

qkrgudrl67@hanmail.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4748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