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제2경춘국도” 가평군 건의 노선 확정 및 적극 반영 요구
가평군, “제2경춘국도” 가평군 건의 노선 확정 및 적극 반영 요구
  • 박재국 기자
  • 승인 2019.12.09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내외뉴스통신] 박재국 기자=가평군(군수 김성기)이 올해 1월 예비타당성 면제가 확정돼 현재 기본설계 예정에 있는 “제2경춘국도” 사업추진과 관련, 9일 군의회와 협의를 거쳐 국토부에 군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건의할 예정이다.

군은 지난 4월 주민설명회 시, 최적의 노선으로 건의 노선(안)을 확정하였다.

가평군 건의 노선(안)은 총사업비 9천951억원으로 지난달 기획재정부에서 승인된 총 사업비 1조845억원보다 약 894억원 절감되는 노선이다.

제2경춘국도 노선의 80%이상이 가평군을 관통하므로 가평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가평군 건의 노선(안)이 적극 반영 될 수 있도록 국토부에 강력히 요구할 방침이다.

군은 수도권 최북단에 위치하여 각종 법적 이중규제로 지역발전이 둔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또다시 지역경제를 침체시키려는 노선으로 제2경춘국도 개설은 군민들에게 큰 상실감으로 인해 각종 사회단체에서 제2경춘국도 건설 반대여론이 확산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군 관계자는 “현재 국토부에서 확정된 노선은 없음을 강조하며, 2020년 1월에 국토부에서 기본설계 업체 선정 후 협의체 구성이 완료되면 우리군 건의 노선(안)을 국토부에 적극 요구할 것”을 밝혔다.

 

jaekook99@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4929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