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성갑 이진훈, 법원이전 후적지 활용방안 내놔
수성갑 이진훈, 법원이전 후적지 활용방안 내놔
  • 서월선 기자
  • 승인 2019.12.27 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에듀파크 또는 신산업R&D지구 조성
일자리보존과 공공성우선 주변재개발
도시개발에서 타이밍 중요

[대구=내외뉴스통신] 서월선 기자 = 대구 수성갑 총선 예비후보자인 이진훈(자유한국당) 전 수성구청장은 수성구 연호동으로 이전해가는 법원, 검찰청 후적지(약 3만m2)에 대한 활용방안 검토를 서둘러야 한다고 26일 주장했다.

▲이진훈 대구 수성갑 자유한국당 예비후보
▲이진훈 대구 수성갑 자유한국당 예비후보

이진훈은 “도시개발에서 타이밍은 중요한 요소다”며, 2016년 경북도청이 이전해간 후 그 해의 대구시 GRDP(지역총생산)가 - 0.1%로 전국 시·도 중 유일하게 마이너스 성장을 했다는 점을 상기시켰다.

그는 1973년 이후 47년간 공원부지를 해제해 사용되어 온 법원 후적지는 교육도시 수성구의 특성을 살려 4차산업혁명의 전진기지로 조성해야 한다며, 인공지능을 테마로 한 AI에듀파크 또는 신산업R&D지구 개발 추진을 제안했다.

이러한 개발은 4차산업혁명 시대 학생들의 창의성제고와 신산업 연구개발의 장이 될 것이며, 시대적 과제로서 국가적 차원에서 추진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법원주변 재개발방향으로 일자리보존과 공공성우선 원칙을 제시했다.

첫째, 일자리보존 원칙이다.

시민참여 속에 이뤄낸 대구시 신청사 이전부지 확정이라는 희소식이 있지만, 두류정수장 폐쇄나 경북도청 이전이 계획단계부터 후적지활용 대책을 세우지 않아 장기간 주변지역이 슬럼화되고 일자리가 줄어 지역주민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는 점을 타산지석으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주변 법조타운 지역은 주상복합개발 촉진대책을 세워 일자리가 보전되도록 해야 한다. 법원, 검찰청 후적지도 생산적으로 쓰여야 하며, 연호동 법조타운 개발을 맡고 있는 LH 등에 넘겨 아파트건설용으로 쓰는 것은 절대 반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법조타운의 법률서비스 업체를 대체하기 위하여 동대구벤처밸리의 범위를 현재 MBC네거리에서 범어네거리까지 확장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사통팔달의 교통중심으로 대구 최대의 교통량을 보이고 있는 범어네거리에는 현재 법률, 금융, 교육, 의료 등 1000개 이상의 서비스업체가 포진해 있다. 여기에서 법조타운이 이전해간다면 일자리의 1/4이 빠져나갈 것으로 우려된다.

둘째, 공공성우선 원칙이다.

법원, 검찰청 후적지는 원래 공원부지였음을 감안 공공성을 우선하되 국가적 차원의 교육, 연구개발을 위한 필요시설을 유치하는 방식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렇게 해야 대구시의 열악한 재정상황에서 국비예산 확보를 통해 지역발전을 촉진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법원 전면의 공원주차장 부지(약 12000m2) 또한 야시골공원이 공원일몰제에 따라 보상하는 시기에 함께 확보되어 시민들에게 제공”과 법원으로 인해 길이 막혀 주민들께 불편을 주었던 공원주변 소도로는 이번 기회에 순환도로로 이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ss0149@nbnnews.tv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5390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