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이란 작전 투입 위해 B-52 폭격기 6대 배치
美, 이란 작전 투입 위해 B-52 폭격기 6대 배치
  • 윤소정 기자
  • 승인 2020.01.07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탄 상륙준비단'에도 지원 준비 지시
사진=YTN 뉴스 캡처
사진=YTN 뉴스 캡처

[내외뉴스통신] 윤소정 기자 = 이란의 보복 공격에 대비하기 위해 공수부대와 특수부대 병력을 중동에 추가 배치하기로 한 미국이 전략 폭격기 B-52 투입도 준비하고 있다고 미 CNN 방송이 6일(현지시간) 전했다. 
  

CNN은 이날 익명의 미 당국자를 인용해 미 국방부가 B-52 폭격기 6대를 인도양 내 디에고가르시아 공군기지로 파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B-52 폭격기는 지시가 내려지면 대(對)이란 작전에 투입될 수 있다고 이 당국자는 밝혔다.

미국은 이란과의 긴장이 높았던 지난해에도 B-52 폭격기를 카타르에 배치한 적이 있다.

지난 3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가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이란혁명수비대 정예군) 사령관은 이라크에서 드론(무장무인기) 공습으로 제거됐다. 이에 이란이 “가혹한 보복”을 경고하며 양국의 무력충돌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한편 5일 워싱턴포스트(WP)는 최근 미 국방부가 ‘바탄 상륙준비단’(ARG)에 필요할 경우 중동 내 미군 작전을 지원할 준비를 하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바탄 상륙준비단은 수륙양용 공격함인 USS 바탄을 주축으로 상륙수송선거함(LPD) USS뉴욕, 상륙선거함(LSD) 오크힐함으로 구성되며 약 4500명의 해군과 해병대원이 소속돼있다.

 

sojung3976@naver.com


  

Tag
#B-52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5666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