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신년음악회 소리의 어우러짐, 희망의 울림
2020 신년음악회 소리의 어우러짐, 희망의 울림
  • 김예슬 기자
  • 승인 2020.01.08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주최 장애인 예술인, 다문화가정 등 2,400명 초청

[서울=내외뉴스통신] 김예슬기자 = 문화체육관광부가 오는 8일 오후 7시부터 예술의전당 음악당 콘서트홀에서 ‘2020 신년음악회’를 개최한다. 

‘소리의 어우러짐, 희망의 울림’이란 주제로 열리는 이번 음악회에는 정통 클래식 음악부터 가곡, 소프라노와 테너의 합동 무대, 국악과 관현악의 만남, 희망의 대합창 등이 마련된다. 정치용 지휘자를 비롯해 한국방송(KBS) 교향악단, 임동혁 피아니스트, 양성원 첼리스트, 조진주 바이올리니스트, 조수미 소프라노, 김우경 테너, 국립합창단 칸타타 동방의 빛 '희', 꽃별 해금연주자, 이명훈 대금연주자 등이 무대에 오른다.

문화예술계 관계자와 장애인 예술인, 다문화 가정, 치매센터 가족 등 총 2400여 명이 이번 음악회에 참석한다. 특히 올해 음악회는 한국전쟁 70주년, 4·19혁명 50주년,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관련 국가유공자를 초청해 의미를 더한다. 무대에서 객석을 바라보는 합창석에는 문체부 음악 교육 지원 사업인 ‘꿈의 오케스트라’로 활동하고 있는 청소년들을 초청한다. 

이번 음악회는 오는 19일 오후 5시 40분 KBS 1TV를 통해 시청할 수 있으며, 수화 통역을 지원한다.  

 

nbnnews1@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5693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