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군 귀농·귀촌 지원센터, 귀농·귀촌인구 1,215세대 1,971명
고령군 귀농·귀촌 지원센터, 귀농·귀촌인구 1,215세대 1,971명
  • 박석규 기자
  • 승인 2020.01.10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고령군청전경.(사진제공=공령군청)
▲경북 고령군청전경.(사진제공=공령군청)

[고령=내외뉴스통신] 박석규 기자=경북고령군은 10일  올해 다양한 귀농귀촌 지원으로 저출산 문제를 극복하고 인구유입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고령군은 귀농귀촌의 적극적인 지원을 위한 시스템 체계의 유지로 편리하고 안전한 귀농시스템이 알려져 귀농에 도움을 주어 귀농귀촌 인구증가에 기여하고 있다.

귀농에 필요한 것을 기업유치처럼 귀농에 대한 전담부서를 병행 운영해 그동안 흩어져 있던 귀농귀촌정보서비스를 예비귀농자 입장에서 편의성을 가지고 구축했다.

정부, 지자체, 농촌진흥청, 농어촌공사, 농협 등의 관계 기관들이 가지고 있는 모든 정보와 서비스를 하나로 묶어서 누구든지 고령군으로 귀농귀촌을 희망한다면 이곳, 고령군 귀농귀촌 지원센타에서 모든 정보를 한번에 제공받을 수 있다.

지원센터는 지원정책, 창업상담 등을 전문상담 코디네이트와의 연계를 통한 다양한 상담을 하고, 귀농귀촌인과 기존 주민과의 화합기회를 마련해 건전한 귀농귀촌문화 형성을 위해 귀농인 농촌재능기부를 활성화하고, 귀농귀촌인 연합회 단체와 귀농인 생산 우수농산물 상설매장인 파머스마켓 운영을 지원하고 있다.
 
 또 신규농업인을 대상으로 선도농가 실습교육과 영농정착 교육을 실시하고, 귀농준비 단계부터 농사체험을 통해 다양한 정보습득 및 공감대 형성을 할수있는 맞춤형 귀농·귀촌 신프로그램을 개발해 귀농선배와 선도농가, 전문지도사로 인적 네트워크를 구축해 귀농인 조기정착 지원을 위한 교육과 멘토링을 실시 운영함으로써 새로운 귀농귀촌인의 정착이 점차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한편 남부내륙고속철도가 개통되고 고령역이 유치되면 서울 중심에서 고령까지 2시간내로 도달 가능하는 등, 국가균형 발전과 광역교통의 물류망 구축 등으로 귀농귀촌인구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bakoksuk@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5779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