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잡는 '세스코', 퇴사 직원 사찰 논란
사람 잡는 '세스코', 퇴사 직원 사찰 논란
  • 이성원 기자
  • 승인 2020.01.14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스코 측 "사내에 '시장조사팀' 조직 없으며, 사찰 보고서가 작성될 일도 없다" 사찰과 사찰팀의 존재 자체 부정
(사진제공=MBC 뉴스 영상 캡처)
(사진제공=MBC 뉴스 영상 캡처)

[내외뉴스통신] 이성원 기자= 국내 해충 방제업계 1위 업체 세스코가 퇴직자을 대상으로 퇴직 이후의 삶을 몇 분 단위로 감시하고, 작성한 사찰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13일 MBC에 따르면 지난 2014년 11월 경기도 이천시에서 김모(34)씨가 차에서 내려 한 음식점에 들어갔다 나오는 장면을 누군가 하나하나 촬영한다.

같은 해 4월 15일, 경기도 의정부시에선 출근중인 이모(36)씨를 누군가 몰래 사진으로 찍는다.

세스코 전 직원은 MBC에 "출근하는 과정에서 전화가 와서 '지금 누가 와서 사진 찍고 있으니까 뒷문으로 조용히 들어오라' 해서 그때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날 이씨의 일거수 일투족은 의문의 한 보고서에 적나라하게 담겼다.

오전 5시 45분, 이 씨의 거주지를 시작으로, 차량과 우편함을 감시하고, 이 씨가 편의점에 갔다가 차를 타고 출발하는 모습까지, 5분에서 10분, 짧게는 1분 간격으로 이씨 움직임을 상세하게 기록했다.

이 감시 문건 이름은 동향 조사 보고서다.

작성은 시장조사팀이라는 곳에서 맡았고, 감시를 지시하고 보고받은 곳은 국내 최대 해충 방제회사인 세스코였다.

2017년 1월 '동향 조사 실적' 등을 보면, 감시 대상으로 기록된 대상은 모두 58명이며 이들의 공통점은 모두 전직 직원들이라는 것이다.

세스코 측 보고서에는 퇴직자의 성명과 주민번호, 주소와 휴대전화번호 등 개인정보가 모두 담겨 있다.

세스코의 사찰은 퇴직자에 국한하지 않고, 퇴직자의 가족들에게까지 이뤄졌다고 MBC는 전했다.

전문가들은 특정 개인을 상대로 한 이른바 '동향 조사'는 인권을 침해하는 명백한 사찰행위라고 지적하고 있다.

이에 대해 세스코 측은 "사내에 '시장조사팀'이라는 조직은 없으며, 따라서 사찰 보고서가 작성될 일도 없다"면서 사찰과 사찰팀의 존재 자체를 부정했다.

하지만 세스코의 담당 부장은 사내 메일을 통해 사찰보고서를 임원에게 보낸 것으로 MBC 취재결과 확인됐다고 전해졌다.
 

 

tjddnjs3479@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5876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