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검찰 권력 여전히 막강, 개혁에 검찰총장이 앞장서줘야"
文대통령, "검찰 권력 여전히 막강, 개혁에 검찰총장이 앞장서줘야"
  • 주해승 기자
  • 승인 2020.01.14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 '마음의 빛' 토로
신년 기자회견중인 문재인 대통령(사진=SBS NEWS화면 캡쳐)
신년 기자회견중인 문재인 대통령(사진=SBS NEWS화면 캡쳐)

[내외뉴스통신] 주해승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검찰권력은 여전히 막강하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이 검찰조직문화 개선에 앞장서면 더 신뢰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신년 기자회견에서 윤 총장에 대해 "엄정한 수사, 권력에도 굴하지 않는 수사, 이런 면에서는 이미 국민에게 신뢰를 얻었다"며 이같이 말했고 이어 "검찰 개혁은 검찰 스스로 주체라는 인식을 가져줘야만 가능하고 검찰총장이 가장 앞장서줘야만 수사관행 뿐 아니라 조직문화 변화까지 이끌어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왜 자꾸 검찰을 나무라냐는 억울한 생각을 가질 수 있지만, 수사권이 절제되지 못한다거나 피의사실 공표로 여론몰이를 하는 초법적 권력과 권한이 행사된다고 국민이 느끼기에 검찰개혁이 요구되는 것"이라며 "검찰이 겸허히 인식해야 한다. 권한이 과거보다 줄긴 했지만 검찰 권력은 여전히 막강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를 향한 검찰 수사가 검찰 개혁에 대한 조직적 저항이라는 일부의 시각에 대해서도 먼저 말을 꺼내며 "검찰 개혁이라는 여러가지 과정들이 청와대를 수사하고 맞물리면서 권력 추진 비슷하게 다뤄지는 경향이 있는데 검찰 개혁은 정권 출범 이전부터 꾸준히 진행해 온 작업"이고 "청와대 수사는 오히려 그 이후에 끼어든 과정에 불과하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윤 총장의 직무 평가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또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와 북미대화 및 남북관계 개선에 대해서도 상당한 비중을 할애해 언급하며 "남북간 그리고 북미간 대화 모두 현재 낙관할 수도 없지만 비관할 단계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 마음의 빚이 있다고 토로했다. "조국 장관의 법무부 장관 임명으로 인해서 국민들 간의 많은 갈등과 분열이 생겨났고 갈등이 지금까지도 이어지고 있는 점에 대해서는 참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하며 "그러나 이제는 재판 결과에 맡기고 그 분을 지지하는 분이든 반대하는 분이든 그 문제를 둘러싼 갈등은 끝냈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국민들께 드리고 싶다"고 당부했다.

 

wngotmd@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5886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