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통합 '혁통위' 첫 회의 열어..안철수는 참여 안해
보수통합 '혁통위' 첫 회의 열어..안철수는 참여 안해
  • 주해승 기자
  • 승인 2020.01.14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형준 위원장, "법적 강제력 갖는 기구 아닌 정치적 합의 촉진 기구"
박형준 혁통위 위원장(사진=TVCHOSUN 화면 캡쳐)
박형준 혁통위 위원장(사진=TVCHOSUN 화면 캡쳐)

[내외뉴스통신] 주해승 기자= 14일 자유한국당과 새로운 보수당을 비롯해 중도·보수 통합을 위한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가 국회 의원회관에서 첫 회의를 열고 통합 논의에 들어갔다.

박형준 혁통위 위원장은 혁통위의 권한과 기능에 대해 "법적 강제력을 갖는 기구가 아니라 통합이라고 하는 정치적 합의를 촉진하는 기구"라고 밝혔다. 혁통위는 설 연휴 전까지 매일 오전 10시에 회의를 열 계획이다. 

중도보수 대통합을 목표로 하는 혁통위는 이날 박 위원장을 필두로 정당과 시민단체 대표자들을 포함해 총 14명으로 꾸려진 위원회를 갖추고 통합 논의에 본격 착수했다.

박 위원장은 "국민들의 통합 열망이 얼마나 뜨거운지 새삼 느꼈다. 무도하고 무지하고 무모한 '삼무정권'을 심판할 강력한 도구 원하는 시민들이 많아졌다"며 "보수에게 왜 국민들이 마음을 열지 않는 것일까, 믿음을 주지 않는걸까. 그 답은 우리 안에 있다. 보수가 보수답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날 혁통위 회의에는 안철수 전 의원의 측근으로 평가받는 김근식 교수도 참석했다. 김 교수는 "안철수 대표를 비롯해 반문에 동의하는 합리적 중도세력의 입장을 잘 대변하고 반영해서 중도까지 동참할 수 있는 광범위한 중도·보수의 반문연대 승리연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혁통위 참여 이유를 밝혔다. 

이에 따라 안 전 위원장도 혁통위에 참여해 한국당과 새보수당 통합 논의에 참여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지만 김도식 안 전 위원장 비서실장은 "안철수 전 대표의 의사와 전혀 무관하게 진행되고 있는 야권통합 논의에 대해 다시한번 분명한 입장을 밝힌다"고 전했다.
 
이어 "안 전대표는 '나라가 어렵고 혼란스러운 상황이라 국가혁신을 위한 인식의 대전환이 시급하다. 정치공학적인 통합 논의에는 참여할 생각이 없다'는 생각을 전해왔다"며, 김 교수가 혁통위원으로 참여하는 것을 두고도 "현재 통추위에 참여하는 인사의 활동은 개인적인 정치 전망과 신념에 따른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한국당에선 김상훈·이양수 의원, 새보수당에선 정운천·지상욱 의원, 전진 4.0(전진당) 창당준비위원회 측 송근존 통합추진위원장, 정경모 국민의소리 창준위 부위원장 등이 정당 및 창준위 위원으로 참석했으며, 시민사회단체에선 이갑산 범시민사회단체연합 상임대표, 박인환 바른사회시민회의 공동대표, 박상덕 원자력국민연대 공동대표, 안형환 국민통합연대 사무총장, 김근식 경남대 교수, 신용한 서원대 석좌교수, 김은혜 MBN 앵커·특임이사 등이 참여했다.

다만, 혁통위 명칭과 역할, 기능, 통합 범위 등에 대해 각 정당과 창준위, 시민단체들 간 입장차가 존재하기 때문에 영양가 있는 결과물이 도출되기 까지는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wngotmd@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5889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