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 불안 '유가상승'..한국경제에 어떤 영향 미치나
중동 불안 '유가상승'..한국경제에 어떤 영향 미치나
  • 주해승 기자
  • 승인 2020.01.15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협 "유가 80달러 이상 급등시 수출경쟁력 약화·수출 감소"
국제원자재 가격 상승 및 국내 소비여력 축소로 수입 부담 가중
(사진=KBS NEWS화면 캡쳐)
(사진=KBS NEWS화면 캡쳐)

[내외뉴스통신] 주해승 기자= 최근 갈등으로 불거진 중동지역의 불안으로 유가가 소폭 오를 경우 단기적으로는 한국 수출에 긍정적이지만 수입단가가 올라 무역수지는 악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15일 발표한 '중동 불안이 국제유가와 수출입에 미치는 영향'에 따르면 국제유가가 안정적인 흐름에서 10% 상승할 경우 대(對)세계 수출은 수출단가 상승, 산유국 재정개선, 해양플랜트 수주·인도 확대 등에 힘입어 3.2% 증가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반면 유가 10% 상승 시 수입은 원유 수입단가 상승으로 3.3% 증가해 무역수지는 악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의 경제변수별 탄성치는 세계경기, 환율, 유가 순이다. 유가 탄력성은 환율 탄력성보다 작지만, 일반적으로 유가가 환율보다 변동 폭이 커서 유가가 수출에 미치는 영향은 상대적으로 더 크다.

전체 수출의 80% 가까이 차지하는 13대 품목 중 10개 업종에서 유가가 소폭 상승할 경우 수출이 느는 것으로 집계됐으며, 업종별로는 석유제품, 석유화학, 철강제품, 디스플레이, 선박, 가전, 자동차, 일반기계, 섬유, 자동차부품 순으로 수출에 미치는 영향이 컸다.

다만 유가가 10% 상승하면 무역수지가 악화되는데 유가가 80달러 이상 올라간다면 상황은 더욱 나빠진다.

국내 생산비용이 늘면서 수출가격 경쟁력이 떨어지고 해외수요가 전반적으로 줄어 결국은 수출이 감소할 가능성이 큰데, 여기에 원자재 가격 상승과 국내 소비 여력 축소에 따른 수입 부담 가중 등이 겹치면서 한국 수출에 악재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장기적으로 원유수입국인 선진국을 중심으로 기업의 에너지 비용 증가, 소비자의 휘발유 비용 부담 상승 등 세계경기가 둔화할 것으로 우려되면서 유라시아그룹은 미국과 이란 간 갈등이 이라크 남부까지 확대돼 이란의 상선 위협을 고조한다면 유가는 배럴당 80달러, 특별한 상황이 없다면 70달러 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무역협회 문병기 수석연구원은 "중동의 지정학적 위험이 고조되고 국제유가가 급등하면 채산성 악화, 수출가격 경쟁력 약화가 예상된다"며 "수출시장과 원유 수입선을 다변화하고 에너지 신산업을 육성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wngotmd@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592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B동 1209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