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째로 높았다
두번째로 높았다
  • 윤소정 기자
  • 승인 2020.01.1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지구온난화로 두 번째로 기온 높았다
1973년 이후, 연 평균기온 상위 2위, 연평균 최고기온 상위 1위
근대 기상업무(1904년) 이래 가장 많은 영향 태풍 수(7개)
1월과 12월, 전국 눈 적설(13개 지점) 1973년 이후 하위 1위
사진=YTN 뉴스 캡처
사진=YTN 뉴스 캡처

[내외뉴스통신] 윤소정 기자 = 2019년은 전 세계 평균기온이 2016년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던 해였으며, 우리나라도 연 평균기온이 13.5℃로 2016년에 이어서 1973년 이래 두 번째로 높았다.

북쪽 찬 공기의 영향을 자주 받은 4월과 6~7월을 제외한 모든 달 기온이 평년보다 1.1~1.6℃ 높아, 여름철 폭염은 작년에 비해 심하지 않았지만 연 평균기온은 높았다.

연 평균기온이 가장 높았던 상위 10개 해 중 7개가 2000년대 이후 기록되었다고 기상청은 밝혔다.

또한, 평년의 3.1개에 비해 2배 이상의 영향 태풍 수 7개를 기록했고, 1월과 12월은 약한 시베리아 고기압의 영향으로 눈의양이 매우 적었던 한해였다.

이에 김종석 기상청장은 “2019년은 지구 온난화로 지난해 기상기록이 많이 나타나고, 변동이 큰 해였습니다. 앞으로도 극한 기상은 더 빈번하게, 불확실성은 크게 나타날 것입니다.”라며, “이러한 예측변동이 큰 상황 속에서 국민 안전과 생활 편익을 위한 날씨서비스 혁신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5925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