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박물관, 역사관 21일 재개관
울산박물관, 역사관 21일 재개관
  • 곽성수 기자
  • 승인 2020.01.20 2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관 유물 교체 및 전시 진열장 LED 조명으로 변경
울산박물관
울산박물관

[울산=내외뉴스통신] 곽성수 기자 = 울산박물관은 역사관의 전시진열장 조명을 전면 변경하고 유물 일부를 교체해 21일 재개관한다고 밝혔다.

전시진열장 엘이디(LED)조명 공사는 지난해 12월부터 진행해 20일 마무리된다. 박물관에 따르면 기존 조명인 형광등은 시간 경과에 따라 조도(밝기)의 차이가 생기고 전시된 유물에 손상을 입히는 경우가 많았으며 관리적인 면에서도 효율성이 떨어졌다. 전시진열장 조명을 LED조명으로 교체해 전시 유물 보호는 물론 관람객들이 보다 편하게 유물을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또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유물을 선보이기 위해 역사관의 일부 유물을 교체하였다. 신석기시대 대표적인 유적인 신암리 유적 출토유물을 추가해 신석시시대 부분을 확장했으며 울산지역에서 최초로 출토된 교동리유적의 세형동검을 상설전에서 선보인다.

이 밖에 영축사지 발굴조사를 통해 출토된 절터 유물들도 공개된다.

울산박물관 관계자는 “향후 다른 전시관도 LED조명으로 변경 할 계획”이라며 “박물관을 시민들이 편안하게 찾을 수 있는 문화공간으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jupit12@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6090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