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열 도의원, 인구 유입위해 교통 인프라 강조
이종열 도의원, 인구 유입위해 교통 인프라 강조
  • 김영삼 기자
  • 승인 2020.01.29 2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6축 고속도로 조기 건설을 위한 광역협의체 구성 촉구
경북 북부지역의 교통 여건 개선 예타 면제 사업 정부에 건의해야....
29일 이종열 도의원이 경북도의회 제313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교통 여건이 열악한 경북 북부지역의 발전을 위해 남북6축 고속도로 건설의 조기 추진과 이를 위한 경북도와 강원도의 관련 시군을 아우르는 광역협의체 구성을 촉구하고 있다.(사진=김영삼 기자)
▲29일 이종열 도의원이 경북도의회 제313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교통 여건이 열악한 경북 북부지역의 발전을 위해 남북6축 고속도로 건설의 조기 추진과 이를 위한 경북도와 강원도의 관련 시군을 아우르는 광역협의체 구성을 촉구하고 있다.(사진=김영삼 기자)

[안동=내외뉴스통신] 김영삼 기자=이종열 도의원(영양)은 29일 경북도의회 제313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교통 여건이 열악한 경북 북부지역의 발전을 위해 남북6축 고속도로 건설의 조기 추진과 이를 위한 경북도와 강원도의 관련 시군을 아우르는 광역협의체 구성을 촉구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남북6축 고속도로는 1999년 정부의 제4차 국토종합계획에 따른 남북 7축, 동서 9축 간선도로 중 남북 6축에 해당하는 경북 영천시에서 청송, 영양, 봉화를 거쳐 강원 양구군에 이르는 309.5㎞ 구간으로 총 사업비 5조 1000억 원이 들어가는 대규모 국책사업이다.

이 의원은 5분발언을 통해 남북6축 고속도로가 경유하는 청송, 영양, 봉화군은 백두대간과 낙동정맥을 축으로 수려한 자연경관과 풍부한 산림이 살아 숨 쉬고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 음식디미방 등 문화관광자원이 풍부함에도 불구하고 교통인프라가 제대로 구축되지 않아 관광객들에게 외면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 낙후지역의 교통 여건 개선은 관광개발 촉진과 주민소득증대, 지방소멸을 막을 인구유입 등 새로운 기회를 가져다줄 것이라 강조했다.

또한, 지난 2012년 경북도와 강원도 내 관련 10개 시군이 조기 착공을 건의하고 같은 해 경북도지사와 강원도지사의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MOU 체결에도 20년째 한 걸음도 나아가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지난 2017년 6월, 서울-양양간 고속도로가 개통된 이후 15년째 줄어들던 인구가 지난 2018년 처음 증가세로 돌아선 강원도 양양의 사례를 언급했다.

이는 경제성 확보가 어려운 경북 북부지역의 교통 여건 개선은 국가 균형 발전과 신성장동력 발굴의 관점에서 바라보고, 예비 타당성조사 면제 사업으로 적극적이고 지속적으로 정부에 건의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경북도가 선도적으로 강원도와 함께 관련 10개 시군이 참여하는 광역협의체를 구성해 남북6축 고속도로 조기 추진을 적극 건의해 줄 것”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hn032@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6323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