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꺼운 아우터는 가라! 가볍고 따뜻한 트렌드 아우터 TOP 3
두꺼운 아우터는 가라! 가볍고 따뜻한 트렌드 아우터 TOP 3
  • 문병철 기자
  • 승인 2020.02.03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스띠벨리, 다채로운 아우터로 센스 있는 겨울 코디 제안! 가볍고 멋스럽게
-스타일과 활동성 모두 잡은 캐주얼 아우터 모음! 숏 패딩부터 하프 코트까지!

[내외뉴스통신] 문병철 기자 = 한겨울에도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소비자의 구매 패턴이 달라졌다. 겨울 주력 아이템이었던 롱 패딩 대신 상대적으로 가벼우면서도 활동성이 높은 아우터가 인기를 누리고 있다.

이에 ㈜신원(대표 박정주)의 여성복 브랜드 베스띠벨리에서 올겨울 대세 아이템으로 떠오른 다양한 매력의 아우터를 소개한다.

◆ 올겨울 구매 대란을 일으킨 ‘숏 패딩’

몇 년간 겨울 트렌드를 책임 지던 롱 패딩이 지고 엉덩이를 반쯤 덮는 길이의 경쾌한 숏패딩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화이트 컬러 숏 패딩은 어두운 톤의 아우터 위주인 겨울 코디에 화사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을 것. 더불어 후드에 풍성한 퍼가 달린 제품은 고급스러운 이미지는 물론 보온성까지 높여줘 겨울철 데일리 아우터로 제격이다.

◆ 아우터 또는 이너로도 활용가능한 ‘경량 패딩’

가벼운 무게가 특징인 경량 패딩은 겨울 데일리 룩으로 간편하게 활용하기 좋은 아이템이다. 특히 긴 기장감의 경량 패딩은 깔끔하게 떨어지는 실루엣이 세련된 느낌을 자아낸다.

또한 코트나 패딩 속 이너아이템으로 레이어드 하기 좋아 실용성까지 겸비했다.

◆ 신흥 강자 ‘하프 코트’ 상승세 주목

답답한 롱 코트 대신 편안한 하프 코트가 주목받고 있다. 전후면이 언밸란스한 기장이 자칫 밋밋해 보일 수 있는 디자인에 포인트를 더해 스타일리시한 이미지를 상승시켜준다.

이때 넉넉한 오버핏의 하프코트를 선택하면 라인을 커버해줘 체형 보완 효과까지 얻을 수 있으니 참고할 것.

베스띠벨리 관계자는 “올해는 높아진 기온 덕에 가벼운 느낌의 아우터를 활용한 스타일링을 연출하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다”라며 “이때 베스띠벨리에서 소개한 트렌드 아우터를 참고해 따뜻하고 스타일리시한 겨울 스타일링을 연출해보자”라고 전했다.

 

mbc0030@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6423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