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의료진 파업 "中국경 차단해라"…찬성 99%
홍콩의료진 파업 "中국경 차단해라"…찬성 99%
  • 이성원 기자
  • 승인 2020.02.04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 공공의료 노조는 계속해서 정부에 중국과의 국경을 전면 폐쇄할 것을 요구
(사진제공=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사진제공=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내외뉴스통신] 이성원 기자=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되는 가운데 홍콩 의료인 수천 명이 중국과의 국경 차단을 요구하며 파업을 선언했다.

CNN에 따르면 지난 1일 홍콩 공공병원 임직원들의 연합단체 ‘의관국원공진선’은 3일부터 5일간의 파업에 들어가기로 결의했다.

파업 찬반투표 참가자의 99%인 3,123명이 찬성표를 던졌고 반대는 10명에 그쳤다.

이 단체 소속 1만3,000여명 가운데 8,825명은 본토와의 국경 폐쇄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다음주 파업에 참여하겠다는 온라인 청원에 이미 서명한 바 있다. 

파업 결정에 따라 홍콩 공공 의료진은 우선 비응급 서비스부터 중단하고, 제한적인 응급 서비스로 중단 범위를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기자회견을 열고 선전만 검문소와 홍콩, 주하이, 마카오를 잇는 강주아오 대교 등 2곳을 제외하고 중국 본토와 연결되는 모든 검문소를 폐쇄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홍콩은 지난달 30일 6곳의 국경을 봉쇄한 데 이어 로우, 록마차우, 홍콩-마카오 페리 터미널 등 3곳을 추가로 막았다.

한편, 홍콩 공공의료 노조는 계속해서 정부에 중국과의 국경을 전면 폐쇄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tjddnjs3479@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6482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