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신종코로나' 취재기자 실종
중국서 '신종코로나' 취재기자 실종
  • 정다혜 기자
  • 승인 2020.02.10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뉴스 캡쳐)
(사진=MBC뉴스 캡쳐)

[내외뉴스통신] 정다혜 기자 =신종코로나바이러스의 위험을 세상에 처음 알렸던 중국 의사가 사망한 것을 계기로 중국 정부의 정보 은폐에 대한 국민들의 분노가 표출되고 있는 가운데, 우한의 실태를 고발해온 시민기자가 실종된 것으로 전해졌다.

시민기자 천추스 씨는 변호사 출신으로 그간 우한에서 현장의 실태를 고발하며 중국 당국의 대응을 비판해왔다.

CNN에 따르면 천추스는 지난 6일부터 가족과 친구들과의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가족들은 중국 당국으로부터 격리됐다는 통보를 받았으나, 언제 어디로 갔는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천추스의 실종 사실이 알려지면서 석방을 요구하는 글이 온라인상에서 이어지고 있다.

한편 중국의 몇몇 교수들은 이번 사태의 핵심을 '언론 자유의 억압'이라 말하며 당국의 초기 대응을 지적하고 있다.

중국 당국에 대한 논란이 지속되면서 시진핑 주석의 책임론까지 번지고 있다.

어제까지 신종코로나 감염증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800명을 돌파했다

 

jdahye_097@hotmail.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6656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B동 1209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