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자산 회수율 50~60%..손실률 더 커질듯
라임자산 회수율 50~60%..손실률 더 커질듯
  • 주해승 기자
  • 승인 2020.02.10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NEWS화면 캡쳐)
(사진=KBS NEWS화면 캡쳐)

[내외뉴스통신] 주해승 기자= 라임자산운용이 환매를 중단한 사모펀드의 자산 회수 가능성 비율이 50~60%인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삼일회계법인은 지난 7일 환매 연기 모펀드인 '테티스-2호'와 '플루토 FI D-1호'의 자산 회수율 하단이 각각 60%, 50%라는 내용을 담은 '회수 가능성 평가 보고서'를 라임자산운용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중간 평가에서는 손실률이 40∼70%에 달할것으로 예상했는데 최종 보고서에서 손실 범위가 줄었다. 이 같은 회수율은 예상 범위의 하단인 만큼 각 펀드의 실제 회수율은 이보다 높을 가능성도 있다.

현재 환매 중단 금액은 플루토가 9000억 원, 테티스가 2000억 원이다.

특히, 환매 중단 관련 모펀드에 딸린 173개 자펀드 중 29개 펀드가 증권사들이 우선 변제권을 갖고 있는 총수익스와프 TRS 대출금이라 손실률이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라임 측은 실사 결과를 토대로 펀드 자산의 적정 가치를 재산정해 오는 14일쯤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wngotmd@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6669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