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민주 대선후보 전원, "주한미군 철수 반대"
美 민주 대선후보 전원, "주한미군 철수 반대"
  • 주해승 기자
  • 승인 2020.02.11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트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사진=KBS NEWS화면 캡쳐)
피트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사진=KBS NEWS화면 캡쳐)

[내외뉴스통신] 주해승 기자= 미국의 민주당 대선후보자 전원이 주한미군 철수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가진것으로 나타났다.

10일(현지시간) 미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NYT는 지난해 12월 민주당 대선주자들을 대상으로 북한 문제에 대한 정책을 묻는 설문을 돌렸다.

먼저 ‘한반도에서 주한미군 철수를 시작하는 것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아이오와 코커스에서 1위를 차지한 피트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등 주요 후보들은 모두 반대 입장을 밝혔다.

다만 샌더스 의원은 "당장은 아니다"라는 단서를 달면서 "우리는 한반도에서의 평화 진전을 위해 한국의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할 것", "이것은 우리가 북한 핵 문제를 궁극적으로 다룰 유일한 길"이라고 밝혔다.

워런 의원은 "한반도에서의 주둔은 우리의 전략적 이해에 부합하는 것"이라면서 "우리의 전력태세가 변화하는 안보 환경에 적절히 맞춰져 있는지를 동맹국들과 함께 정기적으로 검토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만, 주한미군이 북한과의 협상의 문제가 돼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대북 제재를 강화할지, 완화할지에 대해서는 후보별로 입장이 분명하게 달랐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북한이 모든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할 때까지 제재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부티지지 전 시장은 “북한의 핵물질 생산 동결과 핵실험과 미사일 시험 중단에 대가로 표적화된 제재 해제를 지지한다”면서도 국제사찰단 검증과 북한이 약속을 지키지 않을 경우 제재를 되돌릴 수 있어야한다는 전제를 달았다.

또한 대통령에 당선된 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처럼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개인적 외교’를 지속할 것이냐는 질문에 샌더스 의원과 워런 의원은 긍정적 답변을 내놓았지만, 바이든 전 부통령과 블룸버그 전 시장은 ‘아니다’라고 답변했다.

 

wngotmd@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6714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B동 1209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