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나 충남도의원, 제2체고 신설·과학고 이전 필요
김은나 충남도의원, 제2체고 신설·과학고 이전 필요
  • 송호진 기자
  • 승인 2020.02.11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5분 발언 통해 체육·과학 지속가능 인재육성·경쟁력 향상 방안 제시
체육고 신설 ‘체육인재 육성 새 출구’, 과학고 이전 ‘시설·지리적 문제 해소 방안’
충남도의회 김은나 의원
충남도의회 김은나 의원

[내포=내외뉴스통신] 송호진 기자 = 충남도의회 김은나 의원(교육위원회·천안8)은 11일 제317회 임시회 1차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제2 충남체육고등학교 신설’과 ‘충남과학고등학교 이전’을 제안했다.

열악한 시설환경과 지리적 위치 등으로 정체성을 벗지 못하고 있는 충남 체육·과학인재 육성 요람을 활성화시키기 위한 새로운 대책마련이 필요하다는 시각에서다.

김 의원에 따르면 현재 충남도 내 중학생 학생 등록선수는 총 1170명에 이르고 있다. 이중 충남체육고등학교가 운영 중인 17개 해당종목 선수만도 496명으로 집계되고 있다.

반면 충남체육고 신입생 모집인원은 80명밖에 되지 않아 416명의 중학교 학생선수는 도내 및 타 시·도 일반계고로 진학하거나 아예 운동을 포기할 수밖에 없는 처지에 놓여 있다.

김 의원은 “충남체육 활성화와 체육인재 육성을 위한 중장기적인 계획을 새롭게 마련해야 할 화두가 던져졌다”며 “충남체육고 활성화 방안은 엘리트체육과 생활체육이 통합과 맞닿아 있어 우수 학생 탈 충남 방지와 체육인재 육성기회 확대를 위한 제2 체육고 신설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충남 유일의 과학특수목적고인 충남과학고는 시설환경과 지리적 위치 문제가 활성화의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교실, 체육관, 기숙사 등의 경우 개·보수를 위해 큰돈을 들일 수밖에 없는 상태라면 충남과학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할 수 있는 위치로의 이전을 충분히 고려할만 하다는 게 김 의원의 주장이다.

김 의원은 “충남 체육고와 과학고 모두 현재 상황에 만족해서는 경쟁력 있는 발전을 기약할 수 없다”며 “미래지향적인 시각으로 제2 체육고 신설과 과학고 이전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shj7017@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6733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B동 1209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