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공갈미수 혐의' 김웅, 첫 재판서 혐의 부인
'손석희 공갈미수 혐의' 김웅, 첫 재판서 혐의 부인
  • 주해승 기자
  • 승인 2020.02.14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웅 프리랜서 기자(사진=채널A 뉴스TOP10 화면 캡쳐)
김웅 프리랜서 기자(사진=채널A 뉴스TOP10 화면 캡쳐)

[내외뉴스통신] 주해승 기자=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64)에게 청탁과 금품 요구를 하는 등 공갈미수 혐의로 기소된 프리랜서 기자 김웅씨(50)가 오늘(14일) 오전 열린 첫 재판에서 혐의를 부인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박용근 판사는 이날 오전 공갈미수 혐의로 기소된 프리랜서 기자 김웅씨에 대한 1차 공판을 진행했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2018년 8월 손 사장의 2017년께 접촉사고를 기사화하지 않는 대가로 JTBC채용과 2억4000만원 상당의 금품을 받으려고 했으나 미수에 그쳤다.

이에 대해 김씨의 변호인은 "공소와 같이 손 사장을 만나거나 문자, 텔레그램, 이메일 등으로 연락한 바는 인정하나 김 기자의 발언은 공갈의 고의가 없었다"고 밝혔다. 공소장이 사실의 일부분을 발췌한 탓에 실제 사실관계를 왜곡하고 있다는 것이다.

김씨가 손 대표에게 2억4000만원의 금품을 요구했다는 것도 전면 부인하며 "폭행사건에 대한 손 대표의 진정한 사과를 요구했을 뿐이었다", "손 사장이 제안한 월 1000만원 용역을 2년간 단순합산해 달라고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씨는 2019년 "손 사장의 교통사고 제보를 취재하던 중 손 사장이 회유하며 JTBC 기자직 채용을 제안했고, 제안을 거절하자 폭행했다"고 주장하며 손 사장을 폭행치상·협박·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했고, 이에 손 사장 측은 "김 기자가 불법적으로 취업을 청탁했으나 뜻대로 되지 않자 오히려 협박했다"고 반박하며 김 기자를 공갈미수 등의 혐의로 맞고소했다.

 

wngotmd@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6835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B동 1209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