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글로벌 시장 추세에 따른 "조기 명예퇴직" 실시
두산중공업, 글로벌 시장 추세에 따른 "조기 명예퇴직" 실시
  • 권대환 기자
  • 승인 2020.02.18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두산중공업CI
사진=두산중공업CI

[내외뉴스통신] 권대환 기자=두산중공업은 최근 수년 간 세계 발전 시장의 침체가 이어지면서 글로벌 발전업체들이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국내 시장의 불확실성도 상존해 두산중공업 역시 사업 운영에 어려움에 처했다며, 사업 및 재무 현황에 맞춰 조직을 재편하고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명예퇴직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대상은 기술직 및 사무직을 포함한 만45세(75년생) 이상 직원들이며, 2월 20일부터 3월 4일까지 2주 간 신청을 받는다며, 명예퇴직자에게는 법정 퇴직금 외에 근속 연수에 따라 최대 24개월치 임금(월급)을 지급하고, 20년차 이상 직원에게는 위로금 5000만 원을 추가 지급, 최대 4년 간 자녀 학자금과 경조사, 건강검진도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두산중공업은 "글로벌 시장 침체가 수년 간 지속된 가운데, 사업 환경을 타개하고자 글로벌 에너지 시장 추세에 맞춘 사업 다각화(가스터빈 국산화, 풍력, 수소 등), 신기술 개발, 재무구조개선 등 다양한 자구노력을 펼쳐왔다"며 특히 "임원 감축, 유급순환휴직, 계열사 전출, 부서 전환 배치 등 강도 높은 고정비 절감 노력을 해왔지만, 경영 정상화 과정에서 인력 구조 재편이 불가피한 상황에 이르렀다" 고 전했다.

 

kdh127577@hanmail.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6953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