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동네학교, '제1회 크리에이티브 리그' 대상 수상
꽃동네학교, '제1회 크리에이티브 리그' 대상 수상
  • 원종성 기자
  • 승인 2020.02.19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마르시스가, 특수부문의 코딩교육 활성화를 위해 전국 특수학교 및 특수학급 대상 진행하는 온라인 코딩 대회
- 2개월에 걸쳐 주어진 미션 수행으로 최선의 방법 도출ㆍ오류 해결...모든 과정 점수에 반영
- 이진성 학생 "팀원과 머리 맞대고 실패 거듭, 성공 통해 소중한 경험"
왼쪽부터 코치 정성순 교사, 강경민 학생, 김창희 교장, 이기남 학생,
이진성 학생, 국립특수교육원 김동규 연구사, 박용규 마르시스 대표이사
사진 = 꽃동네학교

[음성=내외뉴스통신] 원종성 기자 = 음성군 소재 꽃동네학교(교장 김창희)가 지난 2019년 10월 30일부터 2020년 1월 31일까지 진행되었던 ‘크리에이티브 리그’ 코딩 대회에서 대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처음 펼쳐진 이 대회는 SW 교육에 앞장서는 마르시스가 특수 부문의 코딩교육 활성화를 위해 전국 특수학교 및 특수 학급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온라인 코딩 대회이다.

꽃바람팀 이진성(고2), 이기남(중3) 학생이 미션 수행
꽃바람팀 이진성(고2), 이기남(중3) 학생이 미션 수행

미션 발표부터 팀 등록 및 미션 제출 등 대회의 모든 과정이 온라인으로 진행되었으며, 2개월에 걸쳐 주어진 미션을 다양한 관점에서 미션을 해석하고 문제를 해결함으로써 최선의 방법을 도출하고 오류를 해결하는 모든 과정을 점수에 반영해 심사를 진행했다.

대회에는 꽃동네학교 꽃바람팀 이진성(고2), 이기남(중3), 강경민(중2) 학생과 코치인 정선순 교사가 한 팀이 되어 출전하였고, 미션 수행을 위한 방법 논의, 꾸미기 활동, 미션 프로그래밍, 영상 촬영, 편집까지 학생들 스스로 해결하는 데 중점을 두었다.

수많은 실패 과정을 거듭하며 최적의 코딩을 찾아내 미션을 해결함으로써, 제1회 크리에이티브 리그 대회에서 대상의 영광을 안았다.

코로나19로 인해 시상식은 2월 19일 꽃동네학교 통동관에서 진행되었으며, 꽃바람팀과 국립특수교육원 김동규 연구사, 마르시스 박용규 대표이사 외 관계자 4명, 김창희 교장, 김봉수 교감 등이 참석했다.

부상으로 대상팀 학생 개별과 코치(교사 정선순)에게 개별상장과 상품이, 소속기관에는 상장과 300만원 상당의 코딩교구가 지원되었다.

꽃동네학교는 각종 대회 수상으로 2018년 치열한 경쟁을 뚫고 삼성 스마트스쿨에 선정되어 최첨단 교실을 갖추고 있다. 지난해에는 충북 특수학교 최초 ‘행복 코딩스쿨’ 학교로 선정되어 전문강사의 20차시 교육을 진행한 바 있으며 코딩교육을 선도하고 있다.

대회에 참가한 이진성 학생은 “학교에서 참여한 코딩수업이 대회에 많은 도움이 되었고, 동생들과 머리를 맞대고 미션 실패도 하고 성공도 경험하면서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며 "대상을 수상해 무척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kymajs@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6998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