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비덴그라파이트코리아㈜ 포항공장 흑연 가공설비 준공
이비덴그라파이트코리아㈜ 포항공장 흑연 가공설비 준공
  • 김영삼 기자
  • 승인 2020.02.19 2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 부품소재 인조흑연 가공설비 증설...신규 인력 고용 등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
19일 이강덕 포항시장이 흥해읍 영일만1일반산업단지(부품소재전용단지)에 위치한 이비덴그라파이트코리아㈜ 공장 내 흑연 가공설비 증설 준공식에 참석해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사진=포항시청)
▲19일 이강덕 포항시장이 흥해읍 영일만1일반산업단지(부품소재전용단지)에 위치한 이비덴그라파이트코리아㈜ 공장 내 흑연 가공설비 증설 준공식에 참석해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사진=포항시청)

[포항=내외뉴스통신] 김영삼 기자=이비덴그라파이트코리아㈜는 19일 경북 포항시 흥해읍 영일만1일반산업단지(부품소재전용단지)에 위치한 공장 내 흑연 가공설비 증설 준공식을 가지고 본격적인 생산에 들어갔다.

이날 준공식은 이비덴㈜ 본사의 이토 소타로 본부장과, 이비덴그라파이트코리아㈜의 서재현 대표이사 및 임직원과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 등을 비롯해 SK실트론 외 협력관계사 등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비덴그라파이트코리아(주)에서 지난 1년 동안 120억원을 투자해 이번에 준공한 흑연 가공제품 제조 공정은 반도체 생산에 필수소재인 실리콘웨이퍼 생산장비의 핵심부품(히터, 도가니)을 생산한다.

이비덴그라파이트코리아㈜는 이번 흑연제품 가공설비 증설을 통해 꿈의 소재로 불리는 인조흑연의 일종인 '등방성 흑연'을 2차 가공해 고부가가치 제품을 생산하는 한편, 수입대체 효과 및 20여 명의 신규 인력 고용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이번 해 흑연화 공정(5개 라인) 증설에 대한 250억원 규모의 추가 투자를 준비하며, 글로벌 무역분쟁과 한.일 간 화이트리스트 무역갈등 속에서도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포항 경제 활성화와 신규 고용창출에 노력하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번 투자를 통해 철강산업위주의 산업구조 다변화와 탄소소재분야 연관산업의 시너지 파급효과가 기대된다”며, “인조흑연 분야의 선도기업인 이비덴그라파이트코리아㈜가 발전을 거듭해 우리 지역의 대표 기업이 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협조를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비덴㈜는 1912년에 일본 기후현에 ‘이비가와 전력 주식회사’로 설립돼 100여 년의 역사를 가회사로 미국 등지에 해외 생산거점과 유럽지역에 해외지사를 두고 종업원 1만5100명이 근로하는 글로벌 기업기업으로 프린트배선전자기판(세계1위)과 인조흑연, 세라믹제품을 개발,제조,판매하고 있다.

hn032@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700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