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예성문화연구회 '양진명소사' 건물 확인
충주 예성문화연구회 '양진명소사' 건물 확인
  • 김의상 기자
  • 승인 2020.03.10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충주의 미확인 제의 장소를 최종 확인
- 실체적 복원 가능성 열려
- 전국적으로 대천(大川)의 소사(小祀) 장소와 건물 확인은 처음
양진명소사 건물 잔해 사진 [사진=충주시]
▲'양진명소사' 건물 잔해  [사진=충주시]

[충주/내외뉴스통신] 김의상 기자 = 충북 충주에서 관 주도로 행해진 주요 제의(祭儀) 장소 중 하나였던 '양진명소사'(楊津溟所祠)의 위치와 건물 형태가 (사)예성문화연구회에 의해 확인됐다.

양진명소는 역대 사서 및 지지류에 꾸준히 등장했고, 탄금대에 있다는 기록에 근거했지만, 구체적인 장소와 건물 형태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 이러한 양진명소사의 위치와 모습을 100년 전에 촬영된 사진 두 장을 통해 확인했다고 10일 밝혔다.

충주 탄금대와 남한강 전경
충주 탄금대와 남한강 전경

1921년 일본인 오하라 토시타케(大原利武)가 충주지방의 문화재에 대한 일반조사를 진행했으며 이때 촬영한 84장의 사진 중에 탄금대 후면 전경과 양진명소사 건물 사진이 남아있다.

이에 양진명소사의 위치는 현재 충주시 대흥사 신립장군 순절비가 세워진 공간이다. 정면 3칸 측면 2칸의 양진명소사의 실물도 사진으로 확인된다.

양진명소사 일부분 사진
양진명소사 일부분 전경

또한 양진명소사는 국행제 중에 대천(大川)에 지내는 소사(小祀)로써 경국대전(經國大典)을 비롯한 조선시대 법령집은 물론 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을 비롯한 역대 지지류(地誌類), 고려사 및 조선왕조실록 등의 사서(史書), 개인문집, 공문서 등에 두루 기록돼 있다. 월악산의 명산제(名山祭)와 함께 한강을 대상으로 대천제(大川祭)를 지내던 곳이다.

그러면서 지난해 7월 그간 미확인 공간으로 남았던 충주의 여단(厲壇) 위치를 확인한 바 있는 예성문화연구회는 이번 양진명소사의 위치와 건물을 확인함으로써 충주 지역에서 행해졌던 관행 제의 장소 모두를 확인했고, 이어 지난해 12월 제31회 중원문화학술회의를 통해 ‘충주의 제의장소’에 대한 종합적인 검토를 한 바 있다.

길경택 회장은 “그간 예성문화연구회에서는 근현대 충주와 관련된 자료 조사와 정리 작업을 꾸준히 진행하여 왔는데, 이번에 100년 전의 사진을 해석하여 양진명소사의 위치와 모습을 확인했다”고 하면서, “이번 양진명소사의 실체 확인은 역사도시 충주의 주요 제의공간 전모를 밝힐 수 있는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또한 “사진에 의한 실물 확인은 다른 제의 장소와 달리 구체적이며, 현재 신립장군 순절비가 세워져 있지만 원형에 가까운 복원이 가능하다”며 후속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라고 하였다.

 

udrd88@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7638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